중국 전기차 선두 비야디, 올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상태바
중국 전기차 선두 비야디, 올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10.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야디는 지난 9월 말 독일 시장에 '한(Han)', '탕(Tang)', '위안 플러스(Yuan PLUS)' 등 전기차 3종을 출시하며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 사진=바이두
비야디는 지난 9월 말 독일 시장에 '한(Han)', '탕(Tang)', '위안 플러스(Yuan PLUS)' 등 전기차 3종을 출시하며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 사진=바이두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의 토종 전기차 선두 업체인 비야디(比亞迪·BYD)가 올해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비야디의 9월 신에너지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수소차) 판매량은 20만1200대로 작년 동월 대비 183% 증가했다.

올 들어 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118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0% 급증했다고 중국 언론이 5일 보도했다.

비야디는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차 지원 정책에 힘입어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상반기 64만1350대를 판매, 테슬라(56만4000대)를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랐으며 중국 신에너차 시장 점유율 24.7%를 차지했다.

이 기간 매출은 1506억위안(약 30조 40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5.7% 증가했고 순이익은 36억위안(약 7300억원)을 기록해 206.2% 급증했다.

비야디는 지난달 말 독일 시장에 '한(Han)', '탕(Tang)', '위안 플러스(Yuan PLUS)' 등 전기차 3종을 출시하며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

중국의 9월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58만대로 잠정 집계돼 올 들어 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444만대로 추정됐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27일 신에너지차 구매세 면제를 내년까지 추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2017년 시행 이후 세 번째 연장된 것이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지난달 17일 중국의 '기술 허브' 광둥(廣東)성 선전(深圳 )방문 때 비야디 본사를 찾아 전기차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비야디 등 중국 내 신에너지차 업체의 실적 호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올해 중국의 신에너지차 판매량이 6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