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은행 구두개입에 위안화 역내서 9거래일 만에 반등"
상태바
"중국 인민은행 구두개입에 위안화 역내서 9거래일 만에 반등"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09.2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위안화는 29일 역내 환율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로 0.1% 상승함에 따라 8거래일간 이어진 하락세가 끝나는 분위기다. 사진=연합
중국 위안화는 29일 역내 환율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로 0.1% 상승함에 따라 8거래일간 이어진 하락세가 끝나는 분위기다. 사진=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강력한 구두 개입에 힘입어 위안화 가치가 9일 만에 상승세를 보였다.

위안화는 29일 역내 환율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로 0.1% 상승함에 따라 8거래일간 이어진 하락세가 끝나는 분위기다.

이날 위안화 강세는 전날 나온 투기 세력에 대한 인민은행의 구두 개입 효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당시 인민은행은 "위안화 환율의 상승 또는 하락 일변도에 베팅하지 말라. 장기간 돈을 걸면 반드시 잃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외환 시장 운행은 전반적으로 규범적이고 질서가 있지만 소수 기업이 풍조를 따라 외화 투기를 한다"며 "금융기관의 위법적인 조작 등 현상을 응당 계도하고 편향성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는 이달 들어 '달러당 7위안'이라는 심리적 저항선이 뚫리며 4%가량 급락했다. 올 들어 현재까지 13% 내려 1994년 이후 연간 기준 최대 하락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전날 위안화 가치는 달러화 대비로 역내에서 2008년 초 이후, 역외에서 2010년 이후 최저치를 각각 기록했다.

말레이시아의 메이뱅크 관계자는 "인민은행의 엄중한 경고는 시기가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위안화의 평가절하 속도가 다른 통화와 비교하면 실질적으로 완만한 편이라며 투자자들은 이런 움직임을 합리적으로 봐야 한다고 증권일보는 주장했다.

인민은행은 경기 부양과 환율 방어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인민은행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깜짝' 인하한 뒤 이달엔 통화완화 정책을 잠시 중단했다.

일각에서는 인민은행이 위안화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기준금리와 지급준비율을 내리는 것과 같은 경기부양적 행보를 보이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