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내년부터 원유 생산량 대폭 증산"···하루 1270만 배럴"
상태바
美 정부, "내년부터 원유 생산량 대폭 증산"···하루 1270만 배럴"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08.22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내년부터 미국이 기록적인 원유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하루 약 127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폭스뉴스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내년부터 미국이 기록적인 원유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하루 약 127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폭스뉴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정부가 유가 안정을 위해 내년부터 원유 생산량을 대폭 늘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내년부터 미국이 기록적인 원유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하루 약 127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현재 하루 1200만 배럴 미만의 생산량에서 증가한 수치이자 하루 1220만 배럴 생산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9년보다 늘어난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그랜홈 장관은 "이는 수요와 공급에 대한 것"이라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러시아는 글로벌 시장에서 수백만 배럴의 생산을 사라지게 했다면서 "석유는 전 세계적으로 거래되기에 손실분을 벌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경제지 포천은 미 에너지부가 내년에 미국의 석유 생산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석유 수급에 이상이 생기면서 전 세계 유가가 급등했고, 주유소 평균 가격이 갤런당 5달러를 넘기기도 했던 미국은 최근 들어 하락세를 지속하며 평균 3.90달러까지 내려간 상태다.

바이든 행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한 달 뒤인 지난 3월에 6개월간 하루 100만 배럴씩 총 1억 8000만 배럴의 전략비축유(SPR)를 방출한다고 발표했었다.

이에 더해 전략비축유 2000만 배럴을 추가 방출해 오는 9∼10월께 시장에 풀릴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석유 증산을 요청했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오히려 증산 속도를 대폭 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