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제조업, 우한사태 이후 '최악'···PMI 26개월만에 최저
상태바
中제조업, 우한사태 이후 '최악'···PMI 26개월만에 최저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04.30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PMI 47.4 전월비 2.1포인트 하락 '코로나 충격'
중국 국가통계국이 30일 발표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4로 전월(49.5)보다 2.1포인트 하락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국가통계국이 30일 발표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4로 전월(49.5)보다 2.1포인트 하락했다. 사진=바이두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 제조업 경기가 우한(武漢) 사태 당시인 2020년 2월 이후 최악의 상황에 빠졌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30일 발표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4로 전월(49.5)보다 2.1포인트 하락했다.

우한 사태 여파로 사상 최저를 기록한 2020년 2월(35.7) 이후 2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주요 도시 봉쇄에 따른 충격이 지표로 확인되는 모습이다.

중국 제조업 PMI는 작년 9∼10월 50 미만을 나타냈다가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넉 달 연속 50 위로 올라왔으나 다시 최근 2개월 연속 50 밑으로 떨어졌다.

제조업 PMI 급락은 3월 이후 본격화한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과 주요 도시의 봉쇄 영향으로 분석된다.

중국 제조업PMI 추이[그래프=차이신]
중국 제조업PMI 추이[그래프=차이신]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펴온 중국에서 3월 이후 지린(吉林)성과 광둥(廣東)성, 상하이(上海) 등에서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를 겪고 있다.

이로 인해 중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약 3.8%를 차지하는 '경제수도' 상하이가 지난달 28일 이후 도시 전면 봉쇄가 단행되면서 자동차와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생산시설 가동이 멈춰서는 사태가 발생했다.

중국 전체 수출입 물량의 17%를 처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 항만인 상하이 양산항도 화물차 운행 통제로 물류 처리가 원활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 정부는 최근 주요 기업 666개를 지정해 조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4월 하순에는 수도 베이징도 일부 지역 봉쇄에 나섰다.

4月份中国制造业PMI为47.4%
4月份中国制造业PMI为4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