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세상읽기]㉒ 포드에 밀린 테슬라, 오토파일럿 안전할까
상태바
[모빌리티 세상읽기]㉒ 포드에 밀린 테슬라, 오토파일럿 안전할까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2.02.2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드 머스탱 마하-E, 美 최고 전기차로 등극
테슬라 모델3·모델Y 신뢰·안전성 등 항목서 밀려
카메라에만 의존한 오토파일럿 기능, 우려↑
테슬라가 최고 전기차 지위를 포드에 내주며 주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과 40년전 노트북은 공상과학 영화의 소품 정도였다. 20년전 스마트폰은 먼 미래의 상징일 뿐이었다. 이제 인류는 스마트폰과 노트북에 버금가는 이동 수단의 혁명을 준비하고 있다. 이르면 10년 후 늦어도 20년후 세상을 또 한번 바꿔 놓을 ‘모빌리티’. 아직도 모빌리티에 대한 개념은 모호하다. 모빌리티는 인류가 육·해·공을 통해 이동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의미한다. 자동차에만 국한되지도 않는다. 모빌리티를 준비하는 글로벌 자동차·IT업계 동향을 연재한다. [편집자 주]

[오피니언뉴스=박대웅 기자] 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테슬라의 명성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 잦은 리콜과 '완전자율주행'을 표방했던 '오토파일럿'이 실제론 운전보조 기능에 가깝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신뢰에 손상을 입었다. 여기에 최고 전기차 자리마저도 포드에 내주며 위태로운 모습이다.

포드의 '머스탱 마하-E'가 미국 유력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 선정 올해의 전기차로 선정됐다. 사진=포드 홈페이지

전기차 원톱 '포드 머스탱 마하-E' 

미국 유력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포드의 전기차 '머스탱 마하-E'가 테슬라의 '모델3'를 제치고 올해의 전기차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모델3'는 지난 2년간 컨슈머리포트의 전기차 '톱픽'을 유지했다.

하지만 이번 조사 컨슈머리포트는 '마하-E'가 신뢰성, 안전성, 실용성 측면에서 모델3를 앞섰으며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포드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이 테슬라보다 뛰어났다고 평가했다. 

반면 테슬라는 전체 32개 주요 자동차 브랜드 컨슈머리포트 순위에서 이전보다 7단계 떨어진 23위를 마크하며 7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모델3는 올해 컨슈머리포트가 선정한 올해의 자동차 톱10에도 들지 못했다. 

주목할 건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에 대한 엇갈린 평가다. 마하-E에 탑재된 포드의 ADAS인 블루크루즈는 적외선 카메라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의 주의력을 모니터링하고, 운전자의 주의가 흩어졌을 때 적절한 경고음을 내는 효과적인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췄다는 이유로 2점의 가산점을 받았다. 앞서 컨슈머리포트는 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 차량의 종합점수에 가산점 2점을 부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반해 테슬라는 오토파일럿 모드에서 운전자가 주행 중 한눈을 팔거나 휴대폰을 사용해도 운전대에 한 손이라도 올려놓으면 경고음이 없는 등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아 가산점을 받지 못했다.

제이크 피셔 컨슈머리포트의 자동차 테스트 담당 수석은 “테슬라의 ‘요크 스티어링휠(핸들)’은 핸들을 돌리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방향 지시등도 사용에도 운전자의 불편을 더했다”고 꼬집었다. ’요크 스티어링휠’은 일반적으로 둥근 모양이 아닌 네모난 형태의 핸들로 비행기 조종간과 비슷하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이 지난해부터 카메라에만 의존하는 방향으로 전환했다. 사진=연합뉴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이란

테슬라는 지난해 5월부터 '모델3'와 '모델Y'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레이더가 없는 8개의 카메라만으로 구성하고 있다. 카메라에 찍힌 영상은 컴퓨터 네트워크로 전송해 차량 주변 상황을 인식하고 분석한다. 

테슬라는 그동안 레이더 적용에 대해 다른 견해를 유지해 왔다. 시작은 2016년 오토파일럿 시스템이 전방의 흰색 트레일러를 감지하지 못하고 추돌해 운전자가 사망한 사고 후 레이더 시스템 오작동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봤다. 또 차량이 육교와 같은 교차지점이나 다리를 건널 때 갑자기 정차하는 '팬텀 브레이킹' 현상이 발생한다고 발표하면서 레이더의 정확성에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2016년 이후 미국 도로 교통안전국(NHTSA)는 오토파일럿 주행 중 발생한 24건의 사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카메라만으로 구성한 자율주행 시스템이 레이더보다 안전하다고 강조하고 자율주행 시스템 혼란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2018년 오토파일럿 오작동으로 추정되는 테슬라 사고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카메라에만 의존한 자율주행, 괜찮을까

카메라에만 의존한 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일각에선 레이더가 없는 만큼 악천후에서 기능이 현저하게 떨어질 것이며 폭우와 같은 상황에서 오토파일럿 기능이 중단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또한 앞 차량과 거리 측정 기능이 뛰어난 레어더가 없을 경우 긴급제동 기능이 제역할을 하지 못할 것으로 걱정한다. 

테슬라가 차량 가격을 낮추기 위해 카메라에만 의존한다는 지적도 커지고 있다.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와 자율주행 기술 연구개발 기업은 광학식 카메라와 전파를 이용한 레이더와 카메라, 라이더의 단점을 상호 보완해 통합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추세다.

레이더 시스템은 카메라와 마찬가지로 상대적으로 낮은 비용으로 구축 가능하고 악천후에도 사용 가능하지만 물체 인식 해상도가 낮다는 단점이 있다. 라이다의 경우 레이저를 활용해 높은 해상도를 자랑하지만 악천후에 활용도가 떨어진다. 라이더와 레이더 모두 카메라 시스템보다 값비싸다. 

테슬라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카메라 시스템이 꾸준히 발전해 온 만큼 레이더를 제거해도 문제 없다고 주장한다. 

미국 도로교통 안전국은 지난해 모델3와 모델Y의 일부 운전자 지원 기능에 대해 안전 권장을 나타내는 '체크마크'를 빼기로 했다. 컨슈머리포트 역시 모델3를 최고 추천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NHTSA와 컨슈머리포트 모두 카메라에만 의존하는 테슬라의 새로운 자율주행 시스템에 의문부호를 제시하고 있다. 

NHTSA는 지난해 12월 "모델3 세단으 경우 차량에 장착된 후방 카메라가 오작동해 충돌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리콜을 결정했다. 테슬라는 모델3와 모델S 차량 47만5000여대를 리콜했다. 리콜 대상은 모델3 2017~2020년형 35만6309대와 모델S 11만9009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