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헤지펀드, 금리급등 여파에 10년만에 기술주 대량 매도
상태바
美 헤지펀드, 금리급등 여파에 10년만에 기술주 대량 매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01.0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드만삭스가 구체적 수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12월 30일부터 5일(현지시간) 까지 해당 4거래일 동안 헤지펀드 업계가 매도한 기술주의 규모는 달러화 기준으로 최근 10년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
골드만삭스가 구체적 수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12월 30일부터 5일(현지시간) 까지 해당 4거래일 동안 헤지펀드 업계가 매도한 기술주의 규모는 달러화 기준으로 최근 10년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최근 미국 국채 금리 급등 여파로 헤지펀드 업계가 기술주를 대량으로 매도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전일인 5일까지 헤지펀드들은 대량의 기술주를 매도했다고 6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골드만삭스가 구체적 수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해당 4거래일 동안 헤지펀드 업계가 매도한 기술주의 규모는 달러화 기준으로 최근 10년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말 헤지펀드들의 공매도 행태와 달리 현재 대부분 실제 보유 주식에 대한 매도가 일어나며 소프트웨어와 반도체주 위주로 매도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상 기술주는 국채 금리 상승에 민감하다. 국채 금리가 상승할 경우 높아지는 부채 부담이 기술 기업들의 성장 전망과 향후 현금 흐름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가 불거지면서 미국 국채 금리는 연초부터 급등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말 1.51% 수준이었던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오전 장중 1.75%까지 치솟았다.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 지수는 이번 주 들어 3% 이상 급락했다. 넷플릭스(NAS:NFLX)와 마이크로소프트(NAS:MSFT) 이번 주 각각 8%, 6% 이상 떨어졌다. 알파벳(NAS:GOOGL) 주가는 올 들어 4%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