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글로벌마켓] 뉴욕증시, 남아공발 변이에 다우 900P 급락...올들어 최악
상태바
[오늘의 글로벌마켓] 뉴욕증시, 남아공발 변이에 다우 900P 급락...올들어 최악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11.27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지수,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등장에 투자심리 악화
유럽증시, 4% 이상 떨어져
국제유가, 10% 이상 폭락...5주째 하락세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김지은 기자] 뉴욕증시가 올해 들어 최악의 하루를 맞이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으로 인해 영국과 유럽 및 미국, 일본과 싱가포르 등 아시아 국가들이 잇따라 빗장을 걸어잠그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악화됐다.

이에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가 900포인트 이상 급락하는 등 올해 들어 최악의 하락폭을 기록했다. 

다우지수, 13개월래 최대폭 하락

26일(이하 미 동부시각) 다우지수는 전일대비 905.04포인트(2.53%) 급락한 3만4899.34에 거래를 마감했다. 장중 한 때 1000포인트 이상 하락하기도 했다. 이날 다우지수의 낙폭은 지난해 10월28일 이후 13개월래 최대폭이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일대비 106.84포인트(2.27%) 내린 4594.62에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353.57포인트(2.23%) 내린 1만5491.6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미국의 최대 쇼핑철인 '블랙 프라이데이'인 이날 주식시장은 코로나19 우려로 인해 '검은 금요일'이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통계 추적이 가능한 1950년 이후의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낙폭이 가장 컸다"고 언급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발견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에 미국과 영국, 유럽, 싱가포르 등 세계 각국이 빗장을 걸어잠근 것이 투자심리를 크게 악화시켰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 단백질 돌연변이가 32개로, 16개였던 델타 변이에 비해 면역 세포 침투가 더 쉬울 것으로 예상돼 최악의 변이 바이러스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미국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의 여행국 입국 제한에 나선 것을 비롯해 영국과 유럽, 이스라엘, 싱가포르, 일본 등도 남아프리카발 입국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 

비스포크 인베스트먼트그룹의 폴 히키는 "백신을 무력화시키는지, 다른 변이 바이러스에 비해 얼마나 심각한지 등 이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알려진 것이 거의 없음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따라서 현 시점에서 정보에 입각한 투자 결정을 내리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볼 때 랠리를 쫓거나, 급격한 하락 속에서 매도하는 행동은 거의 이익을 볼 수 없지만, 오늘 아침에는 많은 사람들이 멈추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장중 15베이시스포이트(bp) 이상 하락하며 1.48%까지 떨어졌다. 주초 한 때 1.68%를 넘어섰으나 이날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는 채권 가격이 크게 올랐음을 의미한다. 

미국 월가의 공포 게이지로 불리는 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일대비 54% 오른 28을 기록했는데, 이는 두 달만에 최고치다. 

여행 관련주 역시 큰 타격을 받았다. 카니발과 로열캐리비안은 각각 11%, 13.2% 하락했으며, 유나이티드항공과 아메리칸항공은 각각 9%, 8.8% 떨어졌다. 보잉은 5% 이상 하락했으며, 메리어트인터내셔널은 6.5% 내렸다. 

경기민감주도 하락했다. 캐터필러가 4% 이상 떨어졌으며, 국제유가가 10% 이상 폭락한 탓에 셰브론은 2.3% 내렸다. 

반면 백신 관련주는 강세를 보였다. 화이자는 이날 6.1% 올랐으며 모더나 20% 이상 급등했다. 

코로나19 수혜주로 꼽히는 넷플릭스가 2% 이상 오른 가운데 줌비디오는 6% 이상 급등했다. 운동기구업체 펠로톤은 5% 이상 올랐다. 

이날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오후 1시에 조기 폐장했다.

유럽증시 일제히 폭락...국제유가 10% 이상 떨어져

유럽증시도 일제히 폭락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전일대비 4.75% 하락한 6739.73을 기록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전일대비 4.15% 내린 1만5257.04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대비 3.64% 내린 7044.03으로 거래를 마쳤고,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전일대비 4.74% 내린 4089.58로 거래를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10% 이상 폭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일대비 10.24달러(13.06%) 폭락한 배럴당 68.1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브렌트유 가격 역시 10% 이상 급락한 배럴당 73.45달러까지 떨어졌다. WTI와 브렌트유 가격은 5주 연속 하락해 2020년 3월 이후 가장 긴 기간 하락세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