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19 허위정보 확산방치' 소셜미디어에 "사람 죽인다"비판
상태바
바이든, '코로나19 허위정보 확산방치' 소셜미디어에 "사람 죽인다"비판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1.07.1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한 허위정보가 퍼지는 통로가 됐다는 지적을 받는 소셜미디어를 향해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로이터/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한 허위정보가 퍼지는 통로가 됐다는 지적을 받는 소셜미디어를 향해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로이터/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한 허위정보가 퍼지는 통로가 됐다는 지적을 받는 소셜미디어를 향해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허위정보와 관련해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 플랫폼들에 대한 메시지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조치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한다"면서 플랫폼 업체를 겨냥, "그들은 사람들을 죽인다"고 거듭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페이스북과 다른 소셜미디어 플랫폼들이 코로나19 허위정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제대로 대처하지 않는다고 제기했다.

사키 대변인은 페이스북 등이 지금까지 한 조처가 충분한 대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이 취할 수 있는 조치가 더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앞서 비베크 머시 미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도 전날 코로나19에 관한 허위정보가 백신 접종 속도를 늦추는 주요 원인 중 하나라며 대응 조처를 촉구했다.

머시 단장은 소셜미디어가 허위정보 확산을 조장하는 사례가 너무 많다면서 백신 미접종자 가운데 상당수는 백신에 대한 잘못된 속설을 믿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발표한 경고문에서도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허위정보를 "공중보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규정하고 허위정보 확산 방지 노력을 당부했다.

AFP통신은 미국에서 백신 미접종자의 감염이 급증하는 가운데 백악관은 소셜미디어에 대해 코로나19와 백신에 관한 허위정보를 제거하라는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