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대기업 과세 강화 대상중 금융사 제외 추진
상태바
다국적 대기업 과세 강화 대상중 금융사 제외 추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1.07.0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이 국제사회의 새로운 과세 강화 방안에서 대형 투자은행(IB) 같은 글로벌 금융사를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자는 제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도로 진행되는 협상에서 받아들여졌다. 사진=로이터/연합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이 국제사회의 새로운 과세 강화 방안에서 대형 투자은행(IB) 같은 글로벌 금융사를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자는 제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도로 진행되는 협상에서 받아들여졌다. 사진=로이터/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다국적 대기업이 세율이 낮은 지역에 법인을 두고 세금을 회피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새로운 과세 강화 방안에서 금융회사는 적용을 제외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이 국제사회의 새로운 과세 강화 방안에서 대형 투자은행(IB) 같은 글로벌 금융사를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자는 제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도로 진행되는 협상에서 받아들여졌다.

OECD는 지난달 주요 7개국(G7) 합의 이후 전세계 100여개 국가 간의 합의 도출을 위해 1일(현지시간) 회의를 열 예정이다.

앞서 G7 재무장관들은 지난달 4~5일 런던에서 개최한 회의에서 수익성이 높은 다국적 대기업에 대해 매출이 발생하는 곳에서 세금을 내게 하자는 방안에 합의했다.

이는 기업 본사가 있는 곳을 기준으로 과세하는 국제 사회의 오래된 법인세 부과 원칙을 바꾸는 것으로 주로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애플 등 다국적 IT 기업을 겨냥한 것이다. 당시 G7 재무장관들은 글로벌 법인세율을 최저 15%로 하자는 데에도 합의했다.

OECD 차원의 협상 뒤에는 다음 주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열릴 예정인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논의가 계속될 예정이라면서 세부 내용을 담은 포괄적인 합의안은 올해 후반에 나올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