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4월 주택가격 34년만에 역대 최대폭 상승 기록
상태바
美 4월 주택가격 34년만에 역대 최대폭 상승 기록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1.06.3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4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4.6%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987년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34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사진=AFP/연합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4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4.6%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987년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34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사진=AFP/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의 주택시장 과열상황이 더 심해지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4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4.6%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987년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34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이라고 미국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역대 최저 수준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로 수요가 넘치는 가운데 시장에 매물로 나오는 주택 공급이 크게 모자란 상황이 미국의 집값을 계속 밀어 올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수의 주택 매물이 매도인이 부르는 호가보다 더 높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진다고 WSJ이 전했다.

1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4.4%, 20대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4.9% 각각 급등했다.

애리조나주 피닉스가 전년 동월보다 22.3% 치솟아 23개월 연속 전국에서 가장 집값이 가장 크게 오른 도시가 됐다. 샌디에이고, 샬럿, 클리블랜드, 댈러스, 덴버, 시애틀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미국의 주택시장 과열은 다른 통계 지표로도 확인된다.

연방주택금융청(FHFA)이 이날 공개한 4월 집값 상승률은 15.7%로 1991년 이래 30년 만에 가장 높았다.

지난 22일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공개한 5월 기존주택 매매 중위가격은 35만300달러로 집계돼 사상 처음 35만달러 선을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