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6개월 연장
상태바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6개월 연장
  • 권상희 기자
  • 승인 2021.03.0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9월말까지 연장
상환유예 대출 연착륙 방안도 구체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권상희 기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은 오는 9월말까지 금융회사에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신청을 할 수 있다. 

이미 신청한 적이 있어도 연장기간 내 만기가 도래하거나 유예기간이 종료되는 경우 재신청 가능하다. 

2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을 비롯한 전 금융권 협회와 정책금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기존 방안 그대로 올해 9월말까지 6개월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 금융권은 지난 1월말까지 만기연장 121조1602억원(37만1065건), 원금상환 유예 9조317억원(5만7401건), 이자상환 유예 1637억원(1만3219건)을 지원한 바 있다. 

금융당국은 이자상환 유예의 경우 규모도 크지 않고 대부분 자발적으로 상환하고 있으며, 4월 이후 유예금액도 감소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중기·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고, 이자상환 유예 실적 감안시 금융권 부담이 크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가 330개사를 대상으로 지난 1월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7.9%가 연장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모두 연장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68.9%에 달했다. 

금융당국은 특히 대다수 중기·소상공인들이 매출 급감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자를 성실히 상환하는 것을 높게 평가했다. 

이에 금융권도 함께 고통을 분담한다는 공감대 아래 유예기간 종료인 올해 10월 이후에도 차주의 상환부담이 일시에 몰리지 않도록 '상환유예 대출 연착륙 방안'도 구체화했다. 

먼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가 발생한 중기·소상공인으로서 원리금 연체, 자본 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는 경우에 해당하는 경우 올해 9월 30일까지 만기연장·상환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한 차주를 대상으로 금융회사는 유예기간 종료 후 차주가 상환가능한 최적의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사전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개별 차주의 상황을 감안, 다양한 장기·분할상환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연착륙 지원 5대 원칙'도 적용된다. 

차주가 선택 가능한 상환방법의 구체적 예시로는 ▲기존 월상환금액의 2배씩 상환(만기유지) ▲기존 월상환금액의 1.5배씩 상환(유예기간만큼 만기연장) ▲기존 월상환금액의 1.2배씩 상환(유예기간보다 장기로 만기연장) ▲초기에는 기존 월상환금액과 동일, 이후 1.5배씩 상환(거치기간 부여) ▲기존 월상환금액과 유사 금액으로 원리금 분할상환 ▲기존 월상환금액의 절반수준으로 원리금 분할상환 등이 있다. 

금융당국은 상환유예 대출에 대해 이상징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금융회사는 휴폐업, 상거래연체, 카드사용액 등 차주의 상환능력 변화를 밀착 모니터링하고, 차주의 상환곤란 징후 파악시 지원방안을 적시에 권고할 계획이다. 

또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을 통해 금융회사 건전성 관리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만기연장·상환유예 신청과 연착륙방안이 시행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의사항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상담센터 내 전담창구'와 업권별 지원센터를 통해 접수사항을 모니터링하고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