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67%↓...코로나19에 '휘청'
상태바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67%↓...코로나19에 '휘청'
  • 양소희 기자
  • 승인 2020.07.3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국내외 매출 모두 감소
적자 탈피 못했지만 온라인 매출은 증가
"앞으로 온라인 플랫폼 구축에 힘쓸 것"
아모레퍼시픽그룹. 사진제공=연합뉴스
아모레퍼시픽그룹.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양소희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탓에 2분기에 영업이익이 대폭 감소하는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1일 2분기 매출 1조 1808억원, 영업이익 36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각각 25%, 67%씩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룹 주력사인 아모레퍼시픽은 2분기 매출이 1조557억원, 영업이익이 35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4%, 60% 감소했다. 그룹내 계열사 브랜드도 매출이 하락했다. 이니스프리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40% 줄어 적자전환 했으며, 에뛰드와 에스쁘아도 매출이 각각 35%, 11%씩 떨어져 적자가 이어졌다.

같은 기간 국내 매출은 6567억원, 해외 매출은 4054억원을 기록하며 작년 2분기보다 각각 26%, 21%씩 줄었다. 코로나19로 국내외 모두 오프라인 매출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북미와 유럽 오프라인 매장은 해당 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휴점하며 각각 전년동기 대비 36%, 38%씩 매출이 감소했다.

반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국내 60%, 해외 70%씩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5월 국내에서 '아이오페 랩 서울 명동점'을 리뉴얼해 맞춤형 화장품 제작을 진행했다. '아이오페 랩 서울 명동점'은 아모레 퍼시픽그룹과 호주 맞춤형 화장품 기업 래셔널 그룹의 파트너십 체결에 힘입어 3D 프린트를 활용한 마스크팩 제작, 피부에 맞는 세럼 제작을 선보였다.

해외에서는 중국 내 럭셔리 브랜드를 런칭하고, 각국 멀티브랜드샵 온라인 입점을 확대하는 등 확장공세를 펼쳤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전체 매출에서 온라인 매출이 차지하는 비율이 오프라인보다 적어 적자에서 벗어나지는 못했다"며 "하지만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구축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양한 형태로 활성화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