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 올 1분기 25% 급락
상태바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 올 1분기 25% 급락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0.04.01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런던증시에서  FTSE100지수가 올 1분기중 25% 급락하면서 1987년 '블랙 먼데이'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사진=가디언
영국 런던증시에서 FTSE100지수가 올 1분기중 25% 급락하면서 1987년 '블랙 먼데이'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사진=가디언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영국 런던증시에서 올 1분기중  FTSE100지수가 1987년 '블랙 먼데이'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31일(현지시간) FTSE 100 지수는 전일 대비 1.95% 상승한 5671.96으로 장을 마감했다. 새해 첫장에서 7542로 시작한 것과 비교하면 1분기에 지수가 무려 25% 급락했다.

'블랙 먼데이' 여파로 지수가 27.6% 하락했던 1987년 4분기 이후 33년여만에 가장 많이 떨어진 수준이다. FTSE 100 지수는 3월 한 달에만 14% 하락했다.

FTSE 100 지수는 런던 증시에 상장된 시가총액 상위 100개의 우량주로 구성된 지수다. FTSE 100 지수에 속한 기업 다음으로 시가총액이 큰 250개 기업으로 구성된 FTSE 250 지수는 1분기 31% 급락하면서 하락폭이 더 컸다.

영국 런던거래소 FTSE100 추이[자료=가디언]
영국 런던거래소 FTSE100 추이[자료=가디언]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영국 파운드화 가치도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해 말 총선에서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이 압승,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 우려가 사라지면서 파운드-달러 환율은 1.32달러로 올해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위기가 커지면서 이달 중순에는 35년 만에 최저인 1.14달러까지 떨어졌다.

파운드화-달러 환율은 이후 각국 경기 부양책 등에 힘입어 금융시장이 안정을 보이면서 회복, 이날 기준 1.24달러까지 상승했다.

연초와 비교하면 6% 떨어져 주식 시장보다는 선방한 것으로 평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