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부채비율 65.4% 2010년이래 최저...재무안정성 강화돼
상태바
포스코, 부채비율 65.4% 2010년이래 최저...재무안정성 강화돼
  • 김상혁 기자
  • 승인 2020.01.3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결기준 매출 64조 3668억원, 영업이익 3조 8689억원
별도기준 매출 30조 3735억원, 영업이익 2조 5864억원
영업이익 30%대 감소, 순이익은 소폭 증가...영업이익률 6%
주주배당금 1만원 이사회 의결…향후 3년간 배당성향 30% 수준 목표 제시

[오피니언뉴스=김상혁 기자] 포스코는 31일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에 매출액 64조 3668억원, 영업이익 3조 8689억원, 순이익 1조 9826억원을 기록했다고 기업설명회를 통해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0.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0.2%나 크게 줄었다. 영업이익률은 6.0%다. 순이익은 4.8% 증가했다. 

포스코(회장 최정우)는 지난해 글로벌 경기둔화로 인한 매출, 영업이익 감소에도 재무건정성 방어에는 성공했다. 올해는 2차전지등 미래 신산업 사업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포스코(회장 최정우)는 지난해 글로벌 경기둔화로 인한 매출, 영업이익 감소에도 재무건정성 방어에는 성공했다. 올해는 2차전지등 미래 신산업 사업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경기둔화에 고전...영업익 30% 감소

글로벌 경기둔화와 수요산업 침체,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어려운 판매여건과 철광석, 석탄 등 원료가 상승으로 수익성이 악화되는 환경에서 포스코도 힘든 한해를 보냈다.

포스코는 전년대비 40만톤 늘어난 3599만톤을 판매하고, 특히 고부가가치 제품인 WTP(월드톱프리미엄) 제품의 사상 첫 1천만톤 판매 돌파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가스전 생산ㆍ판매 호조에 따른 최대 영업이익 달성, 포스코에너지의 LNG직도입, 연료전지 구조개편으로 인한 영업이익 회복 등의 노력으로 그룹사 전체 실적에서 영업이익 감소폭을 최소화하느라 부심했다.

한편 별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0.9%, 32.1% 감소한 30조 3735억원, 2조 5864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1조1757억원으로 9.6% 늘었다.

재무통 최정우 회장, 재무안정성 높여

포스코는 또 재무건전성을 지속 개선시키는데는 효과를 봤다고 밝혔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전년대비 1.9%P 감소한 65.4%로 2010년 이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순차입금은 7조 9782억원으로 전년대비 1조 5534억원이 감소했다. 자금시재는 지난해보다 1조 7857억원 증가한 12조 4634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국내외 시황 등락에도 고부가가치 강종 개발 및 판매, 효율적인 생산구조를 통한 원가경쟁력 우위, 지속적 설비투자를 통한 생산경쟁력 유지, 다양한 고객 및 제품군 확보에 따른 높은 시장변화 대응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사 대비 높은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주환원정책 신경쓴다...배댱성향 높이기로

포스코는 이날 이사회에서 전년 대비 실적 부진에도 견조한 연결 순이익 시현에 따라 2018년에 이어 2019년 주당 배당금을 1만원으로 의결하며 주주환원 강화 기조를 유지키로 했다. 또 향후 3년간 배당성향에 대해 30% 수준을 목표로 제시했다.

포스코는 2004년부터 안정배당 정책 시행으로 주당 8000~1만원 수준의 배당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6년 2분기부터는 장기투자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분기배당제를 실시하고 있다.

2020년 시황과 관련, 포스코는 최근 국내 유통가격과 중국, 미국 등 글로벌 철강 가격이 모두 회복세를 보이며 반등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지난 15일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 서명이 완료되며 대외적 불안요인이 일부 해소된 것도 시황 회복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확보하고 미래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품을 WTP 제품으로 선정하고 지속적으로 판매를 늘리는 한편, 지역 및 산업별 적정 가격정책으로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미래 新모빌리티 전환 등 수요 산업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대상으로 통합 마케팅 체제를 구축하고, 친환경·프리미엄 강건재 제품은 기존 시장과 차별화를 통해 판매 기반을 확충하기로 했다.

미래먹거리는 2차전지?...설비투자 차질없이

특히 미래 신사업에 대해, 2차전지소재인 양·음극재 생산능력 확충 및 마케팅 역량을 제고하고, 차세대 제품 R&D를 강화하는 한편, 이미 확보한 호주 리튬 광산과 아르헨티나 염호 자원을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리튬을 상업생산할 수 있도록 데모플랜트의 성공적 목표 달성과 상용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 목표는 63조 8000억원이며 조강생산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670만톤, 3500만톤이다.

철강부문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부문 육성을 위해 투자비는 6조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다만 투자 집행은  EBITDA 內에서 철강부문 경쟁력 향상을 위한 환경, 안전, 설비에 우선 투자하고 생산 비관련 투자는 철저한 검증 후 선별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2019년 연결기준 투자는 계획 대비 50% 인 3조원을 집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