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돌남·먹부심·이슈력”...무슨 뜻일까요?
상태바
“꼬돌남·먹부심·이슈력”...무슨 뜻일까요?
  • 오피니언뉴스
  • 승인 2015.10.08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고나면 새로 생기는 신조어…새로운 개념 표현 위해 필요
▲ 한글 창제 569돌 한글날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열린 '2015 한글문화큰잔치 전야제' 행사에서 한글 창제와 반포에 대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꼬돌남', '린백족', '먹부심', '이슈력'…

이 단어들은 지난해 국립국어원이 선정한 신어(신조어)이다.

1년 이상의 시간이 흘러 익숙해졌을 법도 하지만 여전히 외계어를 대하는 것처럼 생소하고, 그 뜻을 전혀 모르는 사람도 상당하다.

단어의 뜻풀이는 이렇다.

 

꼬돌남은 꼬시고 싶은 돌아온 싱글 남자를 줄여 쓴 말로, 사별이나 이혼 등으로 다시 독신이 됐지만 여전히 이성에게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남자를 가리킨다.

린백족(lean back+族)은 의자나 소파에 앉아 편안하게 등을 기대고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사람 또는 그런 무리를 지칭한다.

먹부심은 먹는 일에 대해 느끼는 자부심.

이슈력(issue+力)은 사람들이 서로 다투는 논쟁거리가 될 수 있는 힘을 뜻한다.

 

뜻을 듣고 나면 고개를 끄덕이게 되지만 때에 따라 대화 속 이런 신어의 출현은 의사소통의 걸림돌이 되기도 한다.

무분별한 신어의 양산이 올바른 국어생활의 최대 걸림돌로 지적받고 있다.

 

국립국어원은 지난 10년간 매년 300∼500여 개의 신어를 발표하고 있다. 1년간 100개 이상의 온·오프라인 매체에 새롭게 등장한 단어를 조사·정리한 뒤 비속어·비하어·사회통념상 부적절한 어휘 등을 제외한 게 이 정도임을 고려하면 매일같이 1∼2개 이상의 새로운 단어가 만들어지는 셈이다.

신어는 새로 생겨난 사물이나 개념을 표현하기 위해 지어낸 말로,필요에 따라서는 원활한 언어생활에 도움을 준다. 다만 표준어와는 명확히 구분된다.

문제는 새로운 개념을 나타내기보다는 단순한 줄임말 또는 특정집단에서 사용되는 은어가 마치 신어라는 포장으로 우리의 언어생활에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청소년 집단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충북대 국어문화원 김경렬 책임연구원은 "새로운 개념을 표현하려면 신어가 반드시 필요할 수 있다"며 "다만 의미 없는 줄임말 또는 게임용어, 휴대전화 문자를 마치 신어인 양 사용하는 것은 큰 문제"라고 말했다.

청소년들이 자주 사용하는 또래 언어의 상당수는 신어가 아니라 은어로 봐야 한다는 게 국어학계의 공통된 지적이다. 김 연구원은 "마치 암호에 가까운 은어는 세대 간 의사소통 단절의 원인이 된다"며 "문제는 청소년들 역시 잘못됐다는 것을 알면서도 친구들과 어울리려고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말로 필요한 신어와 은어로서의 성격이 짙은 신어를 명확히 구분하는 작업과 이를 언어생활에 적극 반영하는 사회 분위기가 조성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