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워치] 시위대, 중국 본토법 적용되는 '구룡반도'로 집회장소 옮겨
상태바
[홍콩 워치] 시위대, 중국 본토법 적용되는 '구룡반도'로 집회장소 옮겨
  • Jim HorYeung 홍콩통신원
  • 승인 2019.07.07 13: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환법 반대시위, 구룡반도서 첫 집회
대학생 연합, 캐리람 장관 대화제의 "분열 책동 일축" 거부
중국과 영국 외교전 확전 우려도 나와
Jim HorYeung 홍콩통신원.
Jim HorYeung 홍콩통신원.

[오피니언뉴스=Jim HorYeung 홍콩통신원]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든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홍콩 정부와 시민간 강대강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또 장외에선 중국과 홍콩을 식민통치했던 영국간 설전이 벌어지면서 국제적 외교분쟁으로 확산될 조짐마저 나타내고 있다. 아직까지 시위 주동 세력이 드러나지 않고 있는 홍콩 시민 시위대는 SNS를 통해 7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 대규모 시위를 예고했다. 이날 시위는 6월부터 이어진 여러 시위들과는 다른 의미가 있다. 

중국 개입 가능한 '카오룽 반도'서 첫 시위  벌어져

7.7 시위는 홍콩섬이 아니라 카오룽(九龍)반도에서 있을 예정이다. 정부기관, 입법회, 경찰본부 등 홍콩의 주요 기관들은 모두 정치와 금융의 중심인 홍콩섬에 위치해 있다. 그동안 정부에 촉구하는 기존의 시위들은 홍콩섬에서 진행됐다. 

그러나 7일에 진행되는 시위는 정부가 아닌 중국 관광객에게 송환법을 반대하는 이유를 알려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룡반도는 중국 관광객이 많은 지역이기 때문이다. 

또 이날 집회 장소가 카오룽으로 예전과 다른 카오룽으로 정해지면서 중국 개입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카오룽은 중국 본토법이 적용되는 지역이기 때문이다. 

홍콩에서 SNS로 빠르게 번지고 있는 7일 오후 3시30분 구룡반도에서 열리는 시위 포스터. 사진=짐호영 통신원.
홍콩에서 SNS로 빠르게 번지고 있는 7일 오후 3시30분 구룡반도에서 열리는 시위 포스터. 사진=짐호영 통신원.

주최측 없는 시위...SNS통해 집회 일시 전파

이번 시위는 카오룽 반도의 침사추이(尖沙咀)부터 웨스트카오룽(西九龍)에 있는 고속철역까지다. 고속철역은 승객의 편리를 위해서 출·입국 관리구역 등에 중국 본토법을 적용한 중국 출입국이 설치된 곳이다. 중국 출입국이 있는 범위의 구역은 중국 영토로 간주되고 있다. 

만약 이날 시위자가 중국 출입국에 불법으로 넘어간다면 중국 당국이 무슨 반응을 보일지 홍콩 시민들은 우려하고 있다. 

또한 시위를 주최한 단체나 지도자가 없다는 점도 예전 시위와 다른 모습이다. 일반 시위나 정치 운동은 주최 단체가 명확했다. 

예를 들어 매년 6월4일에는 1989년 베이징 천안문 사태에서 학살된 희생자를 애도하기 위한 촛불 집회가 민주파 (民主派) 소속 홍콩시민 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의 주최아래 열린다. 민간 단체인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은 7.1 시위나 최근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관한  단체였다. 

아직까지 이날 시위의 주최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20대 이상의 젊은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LIHKG(連登)에서 이번 시위에 대한 첫 제안이 나오자 짧은 시간에 수많은 지지자가 모였다. 

송환법 반대로 시작된 홍콩 시위가 중국 간섭과 민주주의 사수라는 새로운 이슈로 확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1일 홍콩시민들은 송환법 반대시위이후 처음으로 중국법 집행이 가능한 구룡반도로 시위장소를 옮겼다. 사진=AP, 연합뉴스.
송환법 반대로 시작된 홍콩 시위가 중국 간섭과 민주주의 사수라는 새로운 이슈로 확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7일 홍콩시민들은 송환법 반대시위이후 처음으로 중국법 집행이 가능한 구룡반도로 시위장소를 옮겼다. 사진=AP, 연합뉴스.

마지막 홍콩 총독 '크리스 패튼' 한마디에 중국 반발 

예전 식민통치했던 영국 정부까지 나서 재(在)홍콩 교민에게 오는 일요일에 있을 시위에 대비해 신변 안전을 고려할 것과 상황을 예의 주시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이에 앞서 홍콩 반환이전인 지난 1997년까지 영국령 홍콩의 마지막 총독을 지낸 영국의 원로 정치인 크리스 패튼은 송환법반대 홍콩시위이후 처음으로 현지 언론을 통해 입을 열었다.

패튼 전 총독은 “두 달째 계속되고 있는 홍콩의 송환법 반대시위를 지켜보면서 홍콩에서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내놨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 사무소 담당자는 즉각적으로 “중국은 홍콩반환이후 법에 따라 홍콩에 대해 일국양제를 성실히 시행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패턴 전 총독에 대해선 홍콩 식민통치 당시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 선출된 총독인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현재 홍콩 수반은 사실상 중국의 입김이 들어가긴 하지만 1200명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을 통해 선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홍콩언론에선 중국과 영국간 설전이 외교전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점차 커지고 있다.    

무산된 행정수반, 대학생과 대화시도... "분열 책동 말라" 반발만 불러일으켜

지난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계층인 대학생들에게 대화를 제안했다. 홍콩 정부의 대화 초청은 지난 6월부터 시작된 대규모 시위 및 경찰 충돌, 경찰본부 포위 시위, 입법회 점거 등 사건 이후 처음이다. 

캐리 람 장관은 지난 1일 홍콩 반환기념일 기념 행사에서 “홍콩 정부는 이번 일에서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향후 더욱 포용적이고 개방적인 자세로 임할 것”이라며 “학생들을 만나 그들의 마음을 진심으로 경청하겠다”고 정부 응대가 미흡했던 부분을 인정했다. 

그러나 홍콩 정부와의 대화에 초청 받은 홍콩과기대학(香港科技大學) 및 중문대학(中文大學) 학생회 대표는 거부 의사를 밝혔다. 람 장관이 사적 만남(閉門會議)을 제안했기 때문으로, 학생 대표들은 람 장관이 진심으로 대화하고 싶다면 비공개 사적 만남이 아닌 공개적 만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콩 정부의 대화 초청을 받은 다음 날 홍콩과기대학과 중문대학을 포함한 홍콩 주요 8개 대학교 학생회 대표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반드시 공개대화로 진행할 것과 데모에 참여한 시위대에 책임을 묻지 말 것을 조건으로 제시했다.

홍콩과기대학 학생회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람 장관이 과기대 및 중문대 등의 학교 대표만 대화에 요청하는 이유는 정부가 학생들의 단결력을 분열시키려는 목적”이라고 추측했다. 

대화창구가 없다...8개 대학 학생회 "우린 청년층 대표자 아냐"

만약 대학생과 정부 간 대화가 성사된다면 송환법이 촉발한 위기가 해결될 수 있을까? 홍콩 8개 대학교 학생회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정부에 불만이 있는 젊은층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시위 선동자가 없는 홍콩의 새로운 시위 형태에 정부는 대화의 의지가 있어도 대화할 대표 단체나 사람을 찾기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시위대는 정부가 이번 사태를 풀어 갈 마음이 있는지 아직 불신하고 있다. 람 장관의 학생 대화 초청이 있기 하루 전인 지난 3일 13명의 시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자 가운데 가장 어린 소년의 나이는 14살로, 체포된 사람들은 경찰 습격, 집기 훼손, 입법회 불법 진입 등의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계속되는 시위자 수사와 체포 등 정부가 보이는 강경행동은 시위대와의 대화라는 평화적 방법이 아닌 끊임없는 긴장관계를 일으키는 행동으로 보인다. 

정부 강경파, 시위대 공격 나서 

한편 정부 내부에서는 이번 일에 대한 정부의 실수가 없기 때문에 시위대에게 양보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강경파가 존재한다. 둥젠화(董建華) 전 행정장관은 홍콩의 교양 교육을 문제 삼으며 “홍콩 중고등학교에서 가르치는 교양 교육이 청소년들의 극단적인 생각을 만드는 주 원인”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반관영 연구기관인 전국 홍콩·마카오연구회의 라우시우카이(劉兆佳) 부회장은 “일부 선생님들이 학교에서 개인의 정치 생각을 가르쳐 학생들에게 반정부 정서가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둥 전 장관과 라우 부회장은 “홍콩 교육부터 개혁해 홍콩 학생들이 반드시 사상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강경 입장을 여러 매체를 통해 밝혔다. 

● Jim Hor Yeung(짐호영) 홍콩 통신원은 홍콩에서 태어난 홍콩인이다. 한국의 문화와 정세에 관심이 많은 홍콩 저널리스트로 현재 홍콩현지 i-CABLE TV 방송국에서 보도본부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어에 능통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유소 2019-07-08 01:46:26
안타깝네요...부디 잘 해결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