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불황' 거제·통영 등 5개 산업위기지역, 지정 2년 더 연장
상태바
'조선업 불황' 거제·통영 등 5개 산업위기지역, 지정 2년 더 연장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9.04.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지역경제 회복 지연..자립기반 마련 위해 연장 필요"

 

정부는 조선업 불황을 겪는 경남 거제 등 5개 산업위기지역에 대한 지정을 2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자료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조선업 불황을 겪는 경남 거제 등 5개 산업위기지역에 대한 지정을 2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자료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이성노 기자] 정부가 조선업 불황의 여파가 아직 가라앉지 않은 울산 동구, 경남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 전남 영암·목포·해남 등 5곳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2년 더 연장하고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을 계속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거쳐 지난해 5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1년간 지정된 이들 지역에 대해 지정 기간을 2021년 5월 28일까지 2년간 연장했다.

산업부는 당초 다음 달 28일 1년 시효의 지정이 만료될 예정이었던 해당 지역의 지정연장 요청에 따라 현장실사, 지역산업위기심의위원회 및 관계부처 협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지정연장을 결정했다.

산업부는 "이들 지역은 대형조선사 중심으로 수주가 증가하고 있으나, 전반적인 지역경제 회복이 지연되고 있어 지역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지정 연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의 폐쇄가 이어졌던 전북 군산은 지난해 4월 제도 도입 이후 첫번째 산업위기지역으로 2년간 지정된 상태다. 이로써 군산까지 포함해 모두 6곳의 산업위기지역이 계속 정책 지원을 받게 된다.

산업위기지역은 최대 2년까지 지정할 수 있지만, 일단 1년만 지원하고 여건에 따라 최대 2년 범위내에서 연장 또는 조기 지정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

정부는 이번 지정연장 지역에 대해서는 지역경제의 조속한 회복과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계속 추진함과 동시에 추가지원이 필요한 부분은 추경예산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위기지역 내 근로자·실직자에 대한 생계안정 및 재취업 지원책을 계속 시행하고,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등도 유지할 계획이다.

또 위기지역의 친환경·신산업 육성과 기존 산업기반의 고도화, 관광산업 활성화 등도 지원해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고, 도로·항만 등 지역 인프라 조성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지정 연장으로 기존 사업의 내실을 꾀하고 중소기업 등에 대한 규모와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라며 "군산도 시효가 만료되는 내년에 연장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도 지난 4일 역시 이들 산업위기지역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군산 등 8곳에 대해 '고용위기지역'의 지정 기간을 1년 더 연장한 바 있다. 고용위기지역은 고용유지와 직업훈련 등에 지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