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닛케이지수, 연이틀 사상 최고치 갈아치워
상태바
일본 닛케이지수, 연이틀 사상 최고치 갈아치워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7.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닛케이지수는 10일 전장보다 251.82(0.6%) 오른 4만1831.99에 장을 마감했다. 이틀동안 상승폭은 1000을 넘었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닛케이지수는 10일 전장보다 251.82(0.6%) 오른 4만1831.99에 장을 마감했다. 이틀동안 상승폭은 1000을 넘었다.

닛케이지수는 미국 뉴욕증시가 사상 최고를 찍은 데 힘입어 이달 들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일 4만 913을 기록하며 3개월 만에 가장 높이 올라간 데 이어 전날에 이어 이날까지 이틀 연속 최고 행진을 이어갔다.

닛케이지수는 최근 단기 급등에 따라 이날 개장 직후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하락 출발했다.

연일 최고를 경신하는 미국 증시 훈풍에 외국인의 일본 주식 매수세가 더해지면서 상승으로 반전했다.

앞서 9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07%)와 나스닥지수(+0.14%)는 각각 5거래일·6거래일 연속 종가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한 증권 관계자는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미국 기술주의 상승이 계속되는 것을 근거로 "해외 투자가의 일본 주식에 대한 매수 의향이 계속 강하다"고 지수 상승 원인을 분석했다.

닛케이는 "시가총액이 큰 대형주와 주가지수 선물에 해외 투자자의 출처로 추정되는 뭉칫돈이 이어지면서 오후에 주가가 한단계 상승했다"고 전했다.

종목별로는 소프트뱅크그룹(0.9%)과 소니그룹(1.5%) 등 대형주와 대형 금융그룹인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1.2%) 등 금융주가 상승세를 이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