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소비자 1년 기대 인플레 5월 3.2%→6월 3%···두달째 하락
상태바
미국 소비자 1년 기대 인플레 5월 3.2%→6월 3%···두달째 하락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7.0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의 6월 소비자 전망 설문조사 결과, 미국 소비자들의 1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달의 3.2%에서 3%로 낮아졌다. 사진=로이터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소비자들이 향후 12개월 주택을 포함해 각종 상품 가격 인상 전망을 낮추면서 미국의 단기(1년) 기대인플레이션이 두 달 연속 하락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의 6월 소비자 전망 설문조사 결과, 미국 소비자들의 1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달의 3.2%에서 3%로 낮아졌다.

이는 지난 4월 조사에서 3.3%까지 치솟은 이후 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의 안정적인 수준으로 되돌아간 것인 데다 올해 1분기 예상보다 완고했던 인플레이션이 최근 몇 달간 둔화했다는 각종 지표와 일치한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오는 11일 발표 예정인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미국의 6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는 두 달 연속 0.2% 상승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8월 이후 2개월 연속으로 가장 작은 상승 폭을 보이는 것으로 연준이 기대하는 둔화 속도에 근접한 수준이다.

특히 향후 1년간 주택 가격 상승 전망도 전달의 3.3%에서 3%로 낮아져 지난 12개월 평균 상승률 수준으로 돌아갔다.

소비자들은 또 향후 1년간 가스, 식료품, 의료비, 임대료 상승률도 둔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3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달의 2.8%에서 2.9%로 소폭 상승했으나 5년 기대인플레이션은 3%에서 2.8%로 낮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