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메디슨, 세계 태아의학 학술대회서 영상 진단 분야 비전 제시
상태바
삼성메디슨, 세계 태아의학 학술대회서 영상 진단 분야 비전 제시
  • 양현우 기자
  • 승인 2024.06.2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메디슨의 제품 및 기능 광고 포스터. 사진=삼성매디슨

[오피니언뉴스=양현우 기자] 삼성메디슨이 제21회 '세계 태아의학 학술대회(World Congress of Fetal Medicine, WCFM 2024)'에 참여해 최신 AI 진단 보조 기능을 선보인다.

삼성메디슨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개최되는 WCFM 2024가 오는 23일(현지시간)부터 27일까지 진행되며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약 2500명 이상 의료진이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메디슨은 'Samsung AI'라는 테마로 소니오와 전시 협업을 통해 초음파 진단기기라는 하드웨어와 AI 기반 리포팅 소프트웨어의 결합을 통한 영상 진단 분야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삼성메디슨은 지난 5월 초 산부인과 초음파 진단 리포팅 기술을 갖춘 프랑스 AI 개발 스타트업 소니오 인수를 위한 주식 양수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삼성메디슨은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HERA W10 Elite, V8 등에 결합된 다양한 AI 진단 보조 기능을 소개한다.

HERA W10 Elite은 하트어시스트,바이오메트리어시스트,뷰어시스트 등 AI 진단 보조 기능이 결합돼 의료진의 편의성과 진단 정확도를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트어시스트는 태아 심장 대상 주요 측정 항목을 자동으로 제공하고, 바이오메트리어시스트는 태아의 주수 별 성장 지표를 자동으로 측정해 일관된 측정값을 제공한다.

바스키 틸라가나탄 영국 세인트조지스 대학병원 교수는 세션 연자로 참석해 HERA W10 Elite를 활용한 '태아 뇌 및 심장 영역 평가'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바스키 교수는 HERA W10 Elite의 특장점을 소구하고, 해당 기기에 탑재된 AI 진단 보조 기능 시연할 예정이다.

유규태 삼성메디슨 대표는 "소니오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리포팅 소프트웨어 분과 확대 및 차세대 기능 개발을 가속화할 예정"이라며 "산부인과 초음파 진단 분야에서 임상적 그리고 사용성 관점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제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