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독일학회서 ‘저용량 3제 복합제’ 고혈압 치료 효과 알려”
상태바
한미약품 ”독일학회서 ‘저용량 3제 복합제’ 고혈압 치료 효과 알려”
  • 양현우 기자
  • 승인 2024.06.2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무용 동국대 의과대학 심장내과 교수(왼쪽에서 둘째)가 1일(현지시간) 한미약품의 저용량 고혈압 3제 복합제 임상 연구 내용이 담긴 포스터를 토대로 연례 학술대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오피니언뉴스=양현우 기자] 한미약품이 국내 최초로 개발중인 ‘저용량 고혈압 3제 복합제’의 치료 효과와 내약성 등 임상적 이점을 독일학회서 발표했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6월 4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고혈압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한미가 개발중인 저용량 3제 복합제 기반의 연구 결과 1건을 소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임상 3상 연구는 경증 또는 중등증의 성인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저용량 3제 복합제’ 또는 ‘표준 용량 단일제’를 8주간 투여 후 수축기 혈압 및 이완기 혈압 변화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투여 8주 후 저용량 3제 복합제 투여군의 수축기 혈압은 기저치 대비 약 18.3mmHg 감소했고, 대조군인 표준 용량 단일제 투여군은 약 19.4mmHg 감소해 두 군 간의 치료 효과가 유사했다. 이상사례 발생률에서도 유의한 차이가 보이지 않아 저용량 3제 복합제의 유효성과 내약성이 표준 용량 단일제와 유사함을 확인했다.

이 연구는 저용량의 3가지 항고혈압 성분 병용요법이 고혈압 초기 치료 요법으로 효과적일 수 있다는 차세대 치료 개념이 반영돼 있어 학회 참가자들은 물론 국내 의료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연구 발표를 맡은 이무용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심장내과 교수는 “단일요법으로 치료를 시작하는 임상적 관성에서 벗어나, 여러 병리학적 경로를 동시에 차단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통해 환자의 치료 예후를 더욱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경증 또는 중등증 고혈압 환자들의 초기 치료로서 저용량 3제 복합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모두 확인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