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북미서 비닐포장재 95% 없애"···"다른 나라는?"
상태바
아마존 "북미서 비닐포장재 95% 없애"···"다른 나라는?"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6.2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연말까지 100% 전환···연간 비닐 150억개 감축"
아마존은 20일(현지시간) "북미 지역 배송 포장에 사용되던 비닐 공기 충전재의 95%를 종이로 대체했으며 올 연말까지 비닐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사진=아마존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제품 포장에 사용하던 비닐 공기 충전재의 대부분을 재활용 종이로 대체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아마존은 이날 "북미 지역 배송 포장에 사용되던 비닐 공기 충전재의 95%를 종이로 대체했으며 올 연말까지 비닐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아마존은 자사의 이런 작업이 북미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비닐 포장재 감축이 될 것이라며 "연간 거의 150억개의 비닐 공기 충전재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 비닐 포장재를 없애기 위해 오하이오에 처음으로 자동화된 물류센터를 설립하고 비닐 포장재를 재활용된 종이로 대체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아마존은 실험 결과, 종이 충전재가 비닐 충전재보다 비슷하거나 더 나은 수준으로 제품을 보호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비닐은 대부분 재활용 폐기물로 분류되지 않아 일반폐기물과 함께 버려지는 데 비해 종이는 각 가정에서 쉽게 재활용 폐기물로 배출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아마존은 현재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인공지능(AI) 및 로봇 공학 회사 글레이셔와 함께 AI로 구동되는 로봇을 이용해 재활용 폐기물 분류를 자동화하고 기업들의 재활용 흐름에 대한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하는 새로운 기술을 실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땅에 매립되는 폐기물을 줄이고 포장재로 재활용 소재 사용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아마존의 '지속 가능한 포장' 부문 부사장인 패트 린드너는 "재활용할 수 있는 소재를 우선으로 사용하기 위해 기술 혁신과 실험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