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구리재고 경기둔화로 4년 만에 최대···가격도 하락
상태바
중국 구리재고 경기둔화로 4년 만에 최대···가격도 하락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6.20 10: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내 제조업체들의 수요 감소로 상하이 선물거래소 구리 재고는 이달 33만톤으로 지난 2020년 이후 가장 많았다. 사진=로이터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의 경기둔화 영향으로 중국 내 구리 재고가 4년 만에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중국의 구리 가격은 이례적으로 국제 시세보다 낮아졌다.

중국 내 제조업체들의 수요 감소로 상하이 선물거래소 구리 재고는 이달 33만톤으로 지난 2020년 이후 가장 많았다고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구리는 산업에서 많이 쓰이는 금속 중 하나로 특히 건설업에 큰 영향을 받는다.

건물을 지으면 전기 배선이나 배관에 구리가 많이 사용된다. 가전제품에도 필요하다.

젱신 퓨처스의 장 지푸 수석 애널리스트는 "구리 재고가 많아 소진이 어렵다.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전선이나 케이블 제조업체들 경영이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구리 가격은 투기수요 영향으로 지난달 톤당 1만1000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중국의 수요감소로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4주 만에 13% 하락해 현재 톤당 9600달러 수준이다.

원자재 상품 거래소의 재고 물량은 시장의 수요공급을 바로 반영하기 때문에 트레이더들이 시황을 체크할 때 지표로 많이 사용한다.

중국의 구리 재고는 보통 연초 몇 달은 증가세를 보이다가 춘절 연휴가 끝나고 봄이 되면 일반 제조업체들이 가동을 늘리면서 감소하기 시작한다. 올해는 예년보다 재고 증가세가 오래 지속되고 있다.

이에 비해 세계 시장의 구리 재고는 매우 적은 수준이다. 며칠 치 사용 분량만 있어 가격 급등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상하이 구리 가격은 국제 시세보다 낮게 거래되고 있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상하이의 구리 거래가격이 높다.

최근 2주간 중국의 구리 수요도 늘었다. 재고도 소폭 감소했다.

전 세계적으로 구리 제련소는 크게 늘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인도, 콩고 등이 모두 중국을 따라 제련소 생산 능력을 늘릴 예정이다.

BNP 파리바의 데이비드 윌슨 원자재 전략가는 "최근 1~2년 사이 이처럼 신규 제련소 물량이 많이 늘어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야디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진출현황 2024-07-08 06:56:49
자료:업계종합
태국 캄보디아 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 등8개국 진출
인도네시아진출
인니 연산 15만대 규모 전기차공장
연내착공발표
베트남신차출시
태국 첫 동남아 공장 완공

심상치않은북중관계 2024-07-05 06:36:57
북'전단코로나확산'동의안함
북열병식 중국보다러시아환대
중.일지진피해 일본 에만위로전문
대만총통선거 지지성명안내
북 노동력 중국신규유입중단
김정은습근평 발자국동판 중국제거
중국서열3위 사실상반손방북
북.중동맹보다강한북러동맹체결
북 TV 위성 중국러시아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