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살' 하이트진로, 베트남서 '글로벌 주류 선언'…"2030년 소주 해외매출 5천억 목표"
상태바
'100살' 하이트진로, 베트남서 '글로벌 주류 선언'…"2030년 소주 해외매출 5천억 목표"
  • 김솔아 기자
  • 승인 2024.06.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100주년 맞아 ‘글로벌 비전 2030’ 선포
"'진로의 대중화’ 통해 글로벌 종합 주류기업으로 도약"
2030년 해외 소주 매출액 5천억원 달성 목표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전무가 지난 1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비전 2030'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김솔아 기자

[오피니언뉴스=김솔아 기자] "앞으로 100년을 위한 글로벌 비전 '2030'은 소주의 세계화를 넘어선 '진로'의 대중화입니다. 오는 2030년까지 소주 해외매출 5000억원 이상, 해외 판매량 5억병 이상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전무는 지난 1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은 하이트진로는 이날 '글로벌 비전 2030'을 선포하고 글로벌 종합 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주류 시장에서 ‘진로(JINRO)’만의 독보적인 브랜드 경쟁력을 구축하는 ‘진로의 대중화’ 비전을 통해 앞으로의 100년 먹거리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단순 소주, 증류주의 카테고리를 넘어 '진로'를 맥주, 위스키, 와인 등과 같은 글로벌 메인 주류 카테고리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이같은 비전 하에 하이트진로는 'EASY TO DRINK, DRINK TO LINK (편하게 한 잔, 한 잔 후 가깝게)' 라는 새로운 글로벌 슬로건을 내걸고 전 세계 소비자에게 진로의 대중성을 전달할 예정이다.

"글로벌 메인 주류 시장에 도전…'진로의 대중화' 추진"

하이트진로는 '진로의 대중화'를 통해 세계 증류주 시장에서의 독보적 'No.1' 자리를 차지하고 소주 현지화 비율을 9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제품 강화, 유통 확대, 커뮤니케이션 확장이라는 세 가지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먼저 과일소주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맞춰 새로운 과일향 제품을 출시하고, 다양한 도수의 제품을 선보인다. 하이트진로 공시에 따르면 과일소주를 포함한 수출 기타재제주 매출은 2017년 68억 9400만원에서 2023년 791억 8700만원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하이트진로는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전 세계 소비자 유입을 지속시키고 레귤러 소주 제품으로의 정착을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또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규 전략국가를 육성해 수출국 다변화를 꾀하는 등 유통망 확대도 추진한다. 8개국이던 전략 국가는 현재 17개국으로 늘었으며 총 86개국에 공식 수출 중이다. 더불어 국가별로 가정시장뿐 아니라 유흥시장으로도 영업범위를 확대한다. 로컬 프랜차이즈 계약과 지역 내 핵심 상권을 우선 공략하고 거점 업소 및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해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통해 진로의 글로벌 이미지 강화를 제고한다. 규모감 있는 스포츠 이벤트 후원 활동과 국가별 페스티벌 참여 및 컬레버레이션 실시 등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진로가 세계적인 주류 브랜드와 어깨를 견줄 수 있도록 자리매김 시킨다는 방침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전무가 지난 1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비전 2030'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김솔아 기자

하이트진로는 2030년 소주 해외 매출액 5000억원, 판매량 5억병 이상 달성 목표도 제시했다. 하이트진로의 소주 해외 매출액은 2017년 571억원에서 올해 1585억원으로 약 2.8배 성장했다. 같은 기간 소주 해외 판매량은 8700만병에서 1억 8600만병으로 약 2배 늘었다. 2030년에는 해외 매출액과 판매량 모두 올해 대비 약 3배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판매 외형 확장에 따른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해 베트남 타이빈성 그린아이파크(GREEN i-PARK) 산업 단지 내에 첫 해외 생산 공장도 건립한다. 하이트진로 베트남 공장은 약 2만 5000여평의 토지 면적에 지어지며 2026년 완공 예정이다. 초기 목표 생산량은 연간 100만 상자로 추후 확장해 나가며 동남아 시장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사측은 기대했다. 

황 전무는 “이번 ‘글로벌 비전 2030’ 선포를 통해 글로벌 종합 주류 회사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국가대표 소주의 사명감을 갖고 ‘진로의 대중화’를 통해 전 세계 모든 이들과 늘 함께하며 삶의 즐거움을 나누는 앞으로의 100년을 설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비자 소통 확대·브랜드 아이덴티티 강화로 차별화

실제로 '진로'를 필두로 한 글로벌 소주 시장은 성장세를 그리고 있다. 2017년 대비 2022년 전 세계 소주 판매 규모는 약 2.5배 확대됐다. 또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주요 국가의 소주 현지화 비율은 2016년 23%에서 2022년 81%로 늘었다. 소주를 마시는 10명 중 8명은 현지인인 셈이다. 

2022년 유로모니터에서 실시한 미국, 일본 등 주요 국가별 조사 기준에 따르면 소주에 대한 인지 수준은 평균 약 88.6%를 기록했다. 같은 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의 상품 카테고리에 ‘소주(SOJU)’가 등록되며 국제적인 상품 명칭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이 가운데 하이트진로의 '진로'는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연평균 약 12.6% 성장을 기록했으며 2022년에는 1억 상자 판매 돌파, 소주 단일 품목 1억불 수출을 달성했다. 아울러 그간 전개해온 활동을 바탕으로 경쟁·유사 브랜드 대비 압도적인 인지수준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유로모니터가 12개국 글로벌 소비자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소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로 '진로'를 답한 응답자 비율이 63%를 기록했다.

하이트진로는 '진로'가 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트렌디한 브랜드 이미지를 꼽았다. 황 전무는 "진로는 다양한 영상 콘텐츠들로 해외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있다"며 "MZ세대들이 갖고 싶고, 가고 싶어할 만한 콘텐츠를 제작해 힙하고 트렌디한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진로의 대중화'를 달성하기 위해 하이트진로가 해결해야 할 숙제도 남아있다.

먼저 소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동남아를 중심으로 유사 한국 소주, 이른바 '짝퉁 소주'도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한글로 된 제품명과 녹색 병 때문에 국산 제품으로 착각하기 쉬운데다 국산 제품보다 가격이 저렴해 국내 기업의 소주 수출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우려도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하이트진로의 제품력이 뛰어난 만큼 유사 브랜드들이 계속해서 진로를 따라 비슷하게 소주를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대한 차별화를 현재보다 더 과감하게 진행할 예정이며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또한 차별화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또 글로벌 주류 시장 내 소주의 포지셔닝도 하이트진로가 고민해야 할 지점이다. 맥주보다는 도수가 높고 가격이 비싸지만 위스키, 와인에 비해서는 헤리티지가 부족한 소주가 애매한 포지션에 놓일 수 있다는 우려다. '대중화'라는 비전 하에 국가별 제품 가격이 어떻게 책정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황 전무는 "해외 소비자들은 국내 소비자들과 다르게 소주에 대한 인식이 정해져 있지 않아 소주 한 병이 비싼 와인과 스코틀랜드 위스키와 같은 가격을 주고서라도 소비할 가치를 갖고 있다고 판단하기도 한다"며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를 정하는 것은 하이트진로가 해야할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지 소비자들이 소주를 인지하고 받아들이는 속도는 국가별로 다르다"며 "현재 대중화가 많이 진행되어 있는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를 필두로 대중화를 시도하고, 전 세계 많은 소비자들이 진로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인지기반을 높이고 판매 활성화를 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