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측 "2심 판결에 치명적 오류… 상고 통해 바로잡겠다"
상태바
최태원 회장 측 "2심 판결에 치명적 오류… 상고 통해 바로잡겠다"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4.06.1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崔 회장 측 "주식가치 산정 치명적 오류 발견"
SK "곡해된 사실 관계 바로 잡아…명예회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측 법률대리인은 17일 이혼소송 2심 판결에 있어 치명적 오류를 발견했다고 밝히며 상고를 통해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박대웅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측이 최근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에서 조 단위 재산분할 판단 등에 영향을 미친 ‘주식가치 산정’에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최 회장의 법률 대리인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재판 현안과 관련해 최 회장이 1994년 취득한 대한텔레콤 주식의 가치 산정에 있어 항소심 재판부가 심각한 오류를 범했다고 강조했다. 

법률 대리인은 “판결의 주 쟁점인 주식가치 산정을 잘못해 노관장의 내조 기여가 극도로 과다하게 계산된 점이 오류의 핵심"이라면서 "항소심 재판부는 해당 오류에 근거해 SK㈜ 주식을 부부공동재산으로 판단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재산 분할 비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1994년부터 1998년 고 최종현 회장 별세까지와 이후부터 2009년 SK C&C 상장까지의 SK C&C 가치 증가분을 비교하면서 잘못된 결과치를 바탕으로 회사 성장에 대한 고 최종현 회장의 기여 부분을 12배로, 최 회장의 기여 부분을 355배로 판단했다. 최 회장 측은 실제 고 최종현 회장 시기 증가분이 125배이고 최태원 회장 시기 증가분은 35배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측 법률 대리인은 17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 소송 과정에서 2심 재판부가 승계상속 부분을 잘못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그래픽 제공=SK그룹

최 회장의 법률 대리인은 “항소심 재판부는 잘못된 결과치에 근거해 최 회장이 승계상속한 부분을 과소 평가하면서 최 회장을 사실상 창업을 한 ‘자수성가형 사업가’로 단정했다"며 "또한 이에 근거해 SK㈜ 지분을 분할 대상 재산으로 결정하고 분할 비율 산정 시에도 이를 고려했기에 앞선 치명적 오류를 정정한 후 결론을 다시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 위원장은 “이번 판결은 입증된 바 없는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 SK 역사와 가치를 크게 훼손했다”며 “이를 바로잡아 회사의 명예를 다시 살리고 구성원의 자부심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SK그룹 관계자는 “SK와 구성원들의 명예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곡해된 사실 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필요한 일을 다할 예정”이라며 “물론 부단한 기술개발과 글로벌 시장 개척 등 기업 본연의 경영활동을 통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더욱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