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차입비용 확대로 5월 재정적자 477조원 증가
상태바
미국 차입비용 확대로 5월 재정적자 477조원 증가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6.13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달 재정 적자가 차입비용 확대로 인해 작년 같은 달에 비해 5% 증가했다고13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AFP/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지난달 미국 정부 재정 적자가 3470억달러(약 477조원) 늘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달 재정 적자가 차입비용 확대로 인해 작년 같은 달에 비해 5% 증가했다고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6월 1일이 주말이어서 일부 지출이 5월에 미리 반영된 점을 반영해 조정한 것이다. 단순 계산하면 재정 적자 증가율이 44%에 달한다.

이번 회계연도 8개월간 재정적자는 1조2000억달러(약 1647조원)에 달한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조금 적다.

회계연도 전체 법인세 수입이 29% 늘면서 세수는 지난해보다 9%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캘리포니아 등 자연재해 지역에서 납세 마감이 올해로 연기된 영향이 반영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공공 부채에 대한 이자 지급액이 총 7280억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37% 늘었다.
총지출은 4조5000억달러로 6% 많아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연준이 물가를 잡기 위해 고금리를 유지하면서 이자 비용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총 시장성 정부부채에 대한 가중 평균 금리는 5월 말 연 3.3%로 작년 동월 대비 0.6%포인트 상승하며 2008년 이후 최고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