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미니(MINI) 신차 발표회장 찾은 까닭
상태바
삼성디스플레이, 미니(MINI) 신차 발표회장 찾은 까닭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4.06.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 신차 론칭행사서 제품 전시 및 원형 OLED 개발 과정 공개
삼성디스플레이, 미니 신차 5종에 9.4형 원형 디스플레이 공급
삼성디스플레이는 13일 서울 성수동에서 열리는 미니 신차 발표회 현장에서 원형 OLED 개발 과정을 공개했다. 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오피니언뉴스=박대웅 기자] 삼성디스플레이와 미니(MINI)가 또 한 번 손을 잡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3일 서울 성수동 S팩토리에서 열린 '더 뉴 미니 패밀리' 론칭 행사에서 업계 최초로 개발한 CID(Center Information Display)용 원형 OLED를 전시하는 한편, 원형 패널 개발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미니(MINI)의 순수전기 모델인 뉴 올-일렉트릭 미니(MINI) 쿠퍼와 뉴 올-일렉트릭 미니(MINI) 컨트리맨 2종을 포함해 총 5종의 신차 출시를 기념하는 행사로 삼성디스플레이는 5종 모델에 원형 OLED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행사장 한 켠에 전시 공간을 마련해 이번 신차에 탑재된 9.4형(지름) 원형 OLED 패널을 별도로 전시, 미니(MINI)의 아이덴티티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원형 디자인과 CID용으로 손색이 없는 삼성 OLED의 차별화된 화질을 선보였다.  

또한 이날 오프닝 행사 마지막 순서로 임지수 프로(중소형사업부 마케팅팀)가 무대에 올라 2020년 1월부터 4년 여간 진행된 CID용 원형 OLED 개발 과정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3일 론칭한 미니 신차 5종에 원형 디스플레이를 공급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임 프로는 "일명 '미니다움'으로 불리는 미니멀하면서도 클래식한 미니(MINI)의 디자인 정통성을 유지하기 위해 삼성 OLED는 또 한 번의 혁신을 꾀했다"고 밝혔다. 특히 "원형 디스플레이는 사각형의 패널을 동그랗게 자른다고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1,100만개에 달하는 픽셀과 수만 개의 회로를 원형에 맞게 새로 디자인하고 새로운 부품도 개발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4년여에 걸친 개발 과정에서 많은 난관이 있었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워치용 원형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홀디스플레이(스크린 상단에 구멍을 내 카메라 모듈을 탑재하는 풀스크린 기술의 일종)'를 스마트폰에 적용하며 확보한 정교한 라운드 형태 가공 기술을 바탕으로 수년간 협업을 통해 개발된 '원칩 DDI'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특별한 디자인의 CID 패널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원칩 DDI' 개발은 삼성디스플레이와 미니(MINI)가 함께 만든 협업의 결과로 원형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화면을 구현하기 위해 초기 아이디어 제안부터 개발까지 양사간 협력을 통해 이뤄졌다.

이날 발표를 한 임 프로는 "차량용 원형 디스플레이는 직사각형 모양의 전통적인 CID 디자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혁신적인 시도"라며 "삼성의 OLED 기술력이 집약된 CID용 원형 디스플레이는 화질, 안전, 친환경 측면에서 기존 디스플레이와 차원이 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와 미니는 작년 독일에서 열린 '게임스컴 2023'과 'IAA 2023'을 비롯해 최근 국내에서 열린 '미니 헤리티지&비욘드(MINI Heritage & Beyond)' 전시 등 다양한 행사에서 협력하며 공동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