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⑨…곤혹스런 부시 행정부
1997년 10월말 아시아 통화위기의 태풍이 북상하며 홍콩 증시가 폭락하고, 그 여파가 지구촌을 돌아 뉴욕 증시도 폭락했다. 다음날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미국 경제의 기초여건(펀더멘털)은 강하다”며 투자자들을 독려했다. 그 순간 뉴욕 증시는 기적...
김인영 기자  2017-12-07 11:27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⑧…워싱턴 정가에 불똥
에너지 그룹 엔론 파산의 파장은 워싱턴 정가를 휩쓸었다. 의회에서는 10군데 이상 청문회가 열려 엔론의 전직 간부를 불러내 회계 조작사건을 조사하고, 회계 감사회사인 아서 앤더슨의 간부들도 회계감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이유를 추궁당했다. 조지 W. 부...
김인영 기자  2017-12-05 10:35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⑦…신용 잃은 신용평가회사
한 나라의 정권도 무너뜨릴 수 있는 파괴력을 가졌다는 뉴욕 월가의 신용평가기관들은 21세기 초엽에 주식시장이 달아올랐다가 식는 과정에서 기업의 신용등급 조정 과정에 무리수를 두었다. 신용평가회사의 입장에서 보면 주식시장이 과열되면서 주가가 갑자기 오르...
김인영 기자  2017-12-03 11:05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⑥…애널리스트 수난시대
21세기 입구에 들어서며 세계 금융시장의 중심임을 자부하던 뉴욕 월가는 연이은 회계조작 사건으로 그 명예를 실추시켰다. 이코노미스트들의 증시 예측은 3년째 틀렸고, 내로라는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의 집단 소송에 휘말렸다. 투자회사들은 지난해 인터넷 회...
김인영 기자  2017-12-01 12:01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⑤…추락하는 미국 기업
존스 홉킨스 대학의 프랜시스 후쿠야마(Francis Fukuyama) 교수는 그의 저서 ‘트러스트(TRUST)’에서 이렇게 주장했다.“신고전학파의 시장 자유주의는 이제 대체할수 없는 경제이론으로 자리를 잡았다. 자유주의는 글로벌리제이션이라는 이름으로 ...
김인영 기자  2017-11-29 11:41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④…만신창이가 된 잭 웰치
경제전문 잡지 포천지에 의해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경영인’으로 추앙받던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잭 웰치(Jack Welch) 전회장이 만신창이가 됐다. 사연은 이혼 소송을 제기한 부인이 위자료를 많이 받으려고 웰치가 GE로부터 제공받고 있는 은퇴...
김인영 기자  2017-11-22 10:25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③…스타 CEO의 추락
2002년 미국의 스타급 기업인들이 거의 도마 위에 올랐다. 잭 웰치, 샌디 웨일, 마사 스튜어트등 미국인들로부터 가장 높은 존경을 받았던 인물들도 알고보니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악용해 재산을 불리고 주가 조작에 앞장선 것으로 드러났다.미국 기업 회계...
김인영 기자  2017-11-20 10:47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②…엔론 회계조작 사건
9·11 테러의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던 2001년 10월 16일 선진적인 경영기법과 이노베이션으로 고속성장을 구가해온 미국 에너지그룹인 엔론(Enron)이 법원에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조지 W 부시 대통령의 고향인 텍사스 휴스턴에 본사를 두고 ...
김인영 기자  2017-11-18 12:34
[21C 미국] 2002 신용의 위기①…추락하는 월가
2002년 7월 25일 아침, 케이블 회사 아델피아(Adelphia)의 창업자 존 리가스(John Rigas) 회장이 뉴욕 맨해튼에서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에 의해 수갑에 채워진채 호송됐다. 죄목은 횡령죄.리가스 회장은 회계장부를 분식, 23억 달...
김인영 기자  2017-11-16 11:09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⑩…디커플링 착시
2000년대초, 미국 경제가 슬럼프에서 오랫동안 헤어나지 못하고, 뉴욕 증시가 몇 년째 내리막길을 걷자 뉴욕 월가의 기간투자자들이 돈되는 곳, 유럽이나 아시아에 눈을 돌렸다. 특히 2002년 상반기에는 한국등 아시아 시장에 눈독을 들이면서 뉴욕 증시와...
김인영 기자  2017-11-14 10:52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⑨…감세 정책 논란
2002년 7월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텍사스주 크로포드 목장에서 여름 휴가를 즐기고 있었다. 부시 대통령의 휴가는 고향 텍사스에 쉬면서 현안문제를 챙기는 이른바 ‘일하는 휴가’로 일컬어졌다.그때 크로포드 목장에서 가까운 와코라는 곳에서 경제정책 포럼...
김인영 기자  2017-11-12 12:37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⑧…흔들리는 부시 행정부
뉴욕 증시가 붕괴직전에 있던 2002년 7월 뉴욕타임스지는 조지 부시 대통령이 1927년 이후 취임한 미국 대통령 가운데 취임 18개월 동안 최악의 주가 하락을 경험한 대통령으로 기록됐다는 재미있는 기사를 냈다.그때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부시 대통...
김인영 기자  2017-11-10 14:38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⑦…그린스펀의 추락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의장이 2002년 여름 와이오밍주 산장에서 재임기간의 오류에 대한 변명이자 고백을 토해냈다. 그는 “통화정책으로 자산거품을 막을수 없었다”며 금리 조절을 통해 거품을 막지 못했다는 경제학자들의 비판을 인정했다....
김인영 기자  2017-11-08 10:36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⑥…증시 대탈출
10년간 장기호황, 신기술에 의한 경제개발, 증시 장기 상승후 폭락, 기업과 금융사기범 재판, 신경제의 몰락….이런 테마는 21세기 첫 경기침체를 맞은 미국 경제의 문제를 서술한 것으로 들린다. 하지만 이 주제는 바로 대공황이 시작된 19...
김인영 기자  2017-11-06 10:22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⑤…더블딥 논쟁
경기침체에서 벗어나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던 2002년에 뉴욕 월가에서는 ‘더블딥(double dip)’이 벌어졌다. ‘더블딥’이라는 말은 월스트리트 저널과 같은 신문, 경제전문 뉴스채널인 CNBC등 미국 언론에 새롭게 등장해 한국 언론에도 알려진 시사...
김인영 기자  2017-11-04 10:36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④…비이성적 과열
1996년 12월 5일 저녁, 앨런 그린스펀 의장이 한 저녁 모임에 참석, ‘비이성적 과열(irrational exuberance)’이라는 유명한 말을 했다. 그가 뉴욕증시 거품론을 제기하자, 다음날 도쿄 증시를 시작으로, 홍콩ㆍ유럽을 거쳐 뉴욕 증시...
김인영 기자  2017-10-31 09:40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③…일본 닮아가는 미국 경제
1997년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선진 8개국(G7) 정상회담에서 당시 빌 클린턴 대통령은 미국식 자본주의가 가장 강력하며, 일본과 유럽은 미국을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발언은 1990년대초 일본 총리가 G7 회의에서 미국의 쌍둥이적자를 갚아줄...
김인영 기자  2017-10-29 12:05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②…무너진 신경제 이론
미국 경제가 장기호황을 구가하고, 뉴욕 증시는 장기 불마켓(bull market)을 형성하던 1990년대에 미국 경제학계에는 기업들이 네트워크에 의한 정확한 전망을 통해 생산을 하기 때문에 수급 불균형과 재고 누적에 따른 전통적인 경기사이클이 종식됐다...
김인영 기자  2017-10-26 11:15
[21C 미국] 밀레니엄 버블 붕괴①…두루넷의 경우
‘두루넷’이라는 회사를 기억하시나요.새로운 밀레니엄을 한달여 앞둔 1999년 11월 17일 뉴욕 맨해튼의 리먼브러더스 본사 빌딩에선 한국 기업 ‘두루넷’이 거창한 상장식을 열었다. 한국 기업으로는 첫 나스닥 직(直)상장이었다.뉴욕 증시의 기호, 즉 티...
김인영 기자  2017-10-24 11:06
[21C 미국] 테러와의 전쟁⑩…미국, 후세인 후 이라크 석유 원해
2001년 ·11 테러 이후 미국의 반 테러 공격이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할 때 수면 아래에서는 언제나 석유의 이해관계를 놓고 협상이 진행됐다. 9·11 이후 세계 석유 시장에 나타난 현상은 미국이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와의 관계가 다소 소원해진 ...
김인영 기자  2017-10-22 11:02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50-1 용산파크자이 디-412호  |  대표전화 : 02)780-5945  |  팩스 : 02) 786-5945
등록번호 : 서울 , 자00502  |  발행·편집인 : 김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송현 Copyright © 2018 오피니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