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스페셜] 월드컵 4강 크로아티아에 내재한 역사의 굴곡
유럽의 발칸 반도 소국 크로아티아가 대제국 러시아를 꺾고 월드컵 4강에 올랐다.면적 5만6,594㎢로 대한민국의 절반 크기이고, 인구는 416만명으로 우리나라의 10분의 1 수준, 부산 인구(353만)보다 약간 많다. 가톨릭 87.8%, 동방정교 4....
김인영 기자  2018-07-08 15:38
[스페셜] ‘통일의 비극’ 예멘, 56년 내전에 28만 난민 신청
정치라는 게 무엇인가, 이념은 왜 인민을 이토록 피로 물들이고 있는가, 종교는 왜 인간을 희생양으로 삼는가, 나라의 통일은 숱한 피를 흘려야 하는가.이토록 많은 의문을 남기며 56년째 내전을 치르는 곳이 아라비아 반도 남서쪽 모서리에 있는 예멘이라는 ...
김인영 기자  2018-06-25 15:04
[스페셜] 단군의 아들은 누구일까?…부루와 주몽
우리는 단군신화를 잘 알고 있다.고려 시대에 승려 일연이 쓴 「삼국유사」 기이(紀異)편을 토대로 단군(檀君)은 우리 민족의 시조로, 고조선을 연 임금이라고 배워왔고, 우리 민족은 “단군의 자손”이라고 알고 있다.그러면 단군의 아들은 누구인가. 「삼국유...
김인영 기자  2018-05-30 19:16
[스페셜] 신라 천년의 뿌리에 새겨진 왜인 호공(瓠公)의 흔적
2,000년전 신라가 경주 고을에서 건국할 때 호공(瓠公)이란 왜인이 있었다. 일본에서 건너온 사람이다. 이 인물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자주 등장한다. 「삼국사기」 시조 혁거세 거서간 조에 “호공이란 사람은 그 집안과 성씨가 자세히 알려져 있...
김인영 기자  2018-05-29 21:30
[스페셜] 그린란드 얼음에서 밝혀진 로마 경제사
그린란드의 두꺼운 얼음 층에 드릴을 박아 구멍을 내고 원주형의 얼음덩어리(ice core)를 꺼내 지구의 역사를 알아보는 작업이 기후학자들 사이에 추진되었다. NGRIP라는 프로젝트는 그린란드 북부에서 1996년에 시작해 2004년까지 진행되었다. 얼...
김현민  2018-05-18 14:55
[스페셜] 타임머신 타고 조선시대 삼척읍성을 둘러보자
‘읍’(邑)이라는 한자어는 성(城)으로 둘러싸인 마을을 의미한다. 종묘와 왕궁을 둘러싼 도읍(都邑)은 별도로 도성(都城)이라는 별칭을 쓰고, 지방의 성곽 도시를 읍성(邑城)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지방에는 서산의 해미(海美)읍성, 순천 낙안(樂安)읍성,...
김인영 기자  2018-05-03 20:16
[스페셜] 정상회담의 역사…처칠이 처음 언급
정상회담이란 용어는 영국의 윈스턴 처칠(inston Churchill) 총리가 사용한 말이다.2차 대전이 끝나고 동서냉전이 시작되는 1950년 2월 14일, 처칠은 소련 최고위층과의 회담을 제의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상(summit)에서의 회담으로 ...
김인영 기자  2018-04-27 16:01
[스페셜] 우리나라 최초 제철소 삼화제철을 아시나요
올해는 포스코 출범 50주년이 되는 해다. 포항 허허벌판 바닷가에 창업자 박태준이 박정희 대통령의 부름을 받아 돈도 기술도 없이, 맨손으로 제철소를 지었다고 포스코 역사는 서술하고 있다.하지만 우리나라 산업의 근대화 과정에 포스코에 앞서 제철소가 있었...
김인영 기자  2018-04-19 18:03
[스페셜] 신라군 3만이 산동반도로 원정간 까닭은?
「삼국사기」 신라본기 헌덕왕 11년(819년)에 이런 기록이 있다. 운주(鄆州)는 지금 산동반도 제령(濟寧)이다. 이 때는 고구려·백제가 멸망한지도 150년이 지난 시점이다. 삼한을 통일한 신라가 왜 3만명이라는 엄청난 군사를 산동반도로 ...
김인영 기자  2018-04-11 17:03
[스페셜] 고구려 후손 고선지 장군②…패장의 원통한 운명
서세동점(西勢東漸).서양의 세력이 동쪽으로 밀려온다는 뜻으로, 16세기 이래 유럽이 아시아 국가들을 굴복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 서세동점은 8세기에도 있었다. 그때 서쪽 세력은 이슬람이었다.622년 예언자 무하마드는 성전(헤지라)을 선포하고 한손엔 코...
김인영 기자  2018-04-08 15:00
[스페셜] 고구려 후손 고선지 장군①…파미르 고원을 넘다
헝가리 태생 영국 고고학자 오렐 스타인(Aurel Stein, 1862~1943)은 당나라 때 고구려 유민의 후손인 고선지(高仙芝) 장군의 원정로를 답사한 적이 있다. 그는 “고선지의 원정은 한니발과 나폴레옹의 업적을 뛰어넘는다”고 감탄했다. 카르타고...
김인영 기자  2018-04-07 16:15
[스페셜] 당 현종 옹립하고 재상에 오른 고구려인 왕모중
중국 당(唐)나라 현종(玄宗) 때 왕모중(王毛仲)이란 재상이 있었다. 그는 고구려인이었다.그는 고구려가 당나라에 의해 멸망한 다음 적국으로 끌려간 유민의 후손으로, 당 현종을 황제로 옹립하고 군권을 장악한 인물이다. 출생연도는 미상, 죽은 해는 731...
김인영 기자  2018-03-25 16:16
[스페셜] 고구려 유민들의 디아스포라… 20여만명 끌려가
나라가 망하면 백성들도 사라진다. 고대 동북아시아를 호령하던 고구려가 망하고 고구려 백성들은 어디로 갔는가.정복자들은 백성도 남겨두지 않는다. 이른바 사민(徙民) 정책을 취한다. 살던 곳에 그대로 놓아 두면 지도자가 생기고 그 지도자를 중심으로 반란을...
김인영 기자  2018-03-24 15:43
[스페셜] 세계대전이 갈라놓은 철강과 석유의 운명
2차대전에서 독일 철강산지 루르 지방은 쑥대밭이 됐다. 석탄산지인 이 지역은 19세기 이래 2차 대전까지 제철소를 중심으로 유럽 최대의 중공업지대를 이뤘다. 에센, 도르트문트, 두이스부르크와 같은 독일의 대표적인 공업도시가 형성됐다.에센의 철강산업은 ...
김인영 기자  2018-03-17 14:28
[스페셜] 통일독일 1대1 통화 교환의 착시현상
분단된 나라가 하나로 통일할 때 통치구조의 통합만큼이나 경제를 통합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중 중요한 것은 서로 달리 쓰던 통화를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다. 결국, 교환비율을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로 귀결된다.1990년 독일 통일에서 배워야 할 점은 화폐통...
김인영 기자  2018-02-20 12:57
[스페셜] 한국과 터키, 1,500년 된 ‘형제의 나라’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비날리 을드름 터키(Binali Yildirim) 총리를 청와대에서 접견한 자리에서 "한국 국민들은 터키를 형제의 나라로 반갑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려면서 청와대는 터키가 6.25전쟁 때 우리나라에 2만여 명 군사를 파견...
김인영 기자  2017-12-07 15:00
[스페셜] 우즈베키스탄은 티무르의 나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22일 국빈방문하기 위해 우리나라에 입국했다.우즈베키스탄은 면적 44만7,400㎢로 남한보다 4배 이상 넓고 인구는 2,920만명(2015년), 종교는 이슬람이다. 민족은 ...
김인영 기자  2017-11-22 17:06
[스페셜] 아프리카 흑인왕자의 금지된 사랑과 독립운동
93세의 고령의 나이에도 37년간 장기집권한 권력을 내놓지 않으려고 발버둥질하는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을 추적하다가 바로 이웃나라 보츠와나(Botswana)를 들여다보게 되었다.면적 58만㎢로 우리나라(남한)의 6배나 넓지만, 인구가 고작 2...
김인영 기자  2017-11-21 17:18
[스페셜] 러시아혁명⑥…체코 군단 무기로 승리한 청산리대첩
잃어버린 나라를 되찾으려는 항일 독립군들에게 최선의 방법은 최신 무기를 많이 확보하는 것이었다. 1910년 나라가 없어지자 독립지사들은 중국 땅인 만주로, 러시아 땅인 연해주로 가서 독립군 부대를 만들었다. 그들에게 가장 큰 어려움은 무기를 구하는 것...
김인영 기자  2017-11-20 16:19
[스페셜] 러시아혁명⑤…대량 살육 막내리고 소련 탄생
1918~1920년 사이 대략 3년에 걸친 러시아내전은 이데올로기는 겉치레일 뿐 서로가 서로를 죽이는 살육의 시대였다. 이 시기에 회색분자는 존재할수 없었다. 농민을 지지기반으로 한 사회혁명당(SR)은 백군에 붙었다, 적군에 붙었다 했다. 중간지대에 ...
김인영 기자  2017-11-19 13:35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50-1 용산파크자이 디-412호  |  대표전화 : 02)780-9533   |  팩스 : 02) 780-9545
등록번호 : 서울 , 자00502  |  발행·편집인 : 김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송현 Copyright © 2018 오피니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