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월가 이야기] LTCM 그후, 메리웨더는?…재기 실패, 삼수중
존 메리웨더(John W. Meriwether)라는 인물은 1998년 헤지펀드였던 롱텀캐피털 매니지먼트(LTCM: Long Term Capital Management) 파산 사건의 주인공이다. 1947년생이니, 올해 70세로 노인네가 되었다. 그는 더...
김인영 기자  2017-12-19 18:05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⑬·끝…LTCM 구제금융
(9월 23일)아침 10시 월가 은행가들이 또다시 뉴욕 연준 사무실에 모였다. 이날 회의에는 영국에서 급히 돌아온 뉴욕 연준의 윌리엄 맥도너 총재가 주재할 예정이었다. 그들은 어제 못한 얘기들을 오늘은 어떻게라도 결론을 내야 한다는 큰 숙제를 안고 있...
김인영 기자  2017-09-26 12:59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⑫…하이에나 무리들
롱텀 캐피털(LTCM)이 무너지는 짧은 시간도 크게 두 시기로 나눌수 있다. 첫 번째 시기는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국제금융시장이 아수라장이 됐을 때다. LTCM은 막대한 손해를 보고 파산 위기에 몰렸다. 두 번째 시기는 LTCM의 파산 루머가 ...
김인영 기자  2017-09-21 11:02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⑪…모스크바의 공습
(8월 21일)러시아가 모라토리엄을 선언하고 루블화를 절하한지 4일째 되는 금요일이었다. 뉴욕 월가는 러시아를 진앙지로 한 범세계적 지진으로 동요하고 있었다. 뉴욕에서 자동차로 한시간 거리인 커네티컷주 그린위치도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대는 아니었다.찌...
김인영 기자  2017-09-18 14:47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⑩…북극곰의 공격
동서 냉전 시절에 미국인들에게 옛 소련은 악마의 제국이었다. 러시아가 붕괴된지 10년후 또다시 러시아는 미국인들에게 악마의 제국임을 확인했다. 이번엔 핵공격이 아니었다. 빚을 안 갚겠다는 배짱, 즉 모라토리엄이었다.지구상에 100여 국가중 인구 2억에...
김인영 기자  2017-09-15 11:02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⑨…파생상품의 모순
롱텀캐피털매니지먼트(LTCM)의 존 메리웨더는 파생금융상품(derivatives)을 엄청나게 활용했다. 파생금융상품은 평상시엔 보험과 같은 역할을 한다. 환율, 이자율은 끊임없이 변동한다. 일주일 사이에 엔-달러 환율이 10% 이상 변할 때도 있다. ...
김인영 기자  2017-09-13 11:35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⑧…투자수법
롱텀 캐피털 매니지먼트(LTCM)는 투기적이고 위험한 투자를 했다가 실패한 것으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그러나 LTCM의 투자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위험을 분산시키려고 무척 노력했음을 알 수 있다. 과도한 부채를 문제삼는 이도 있지만, 월가의...
김인영 기자  2017-09-11 11:40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⑦…파생상품 이론의 원조
로버트 머튼 교수는 처음부터 숄스-블랙의 팀에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는 같은 MIT 동료 교수들의 연구 결과를 고도의 수리계산법을 동원, 공식화했다. 머튼은 숄스-블랙 팀이 연구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꾸물거리자 자신의 수리공식도 발표하지 않았다.1973...
김인영 기자  2017-09-08 11:44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⑥…노벨상 수상자들의 좌절
1998년 9월의 어느날. 마이런 숄스(Myron Scholes) MIT 교수는 고향인 캐나다 온테이오주 해밀턴을 찾았다. 철광산이 인접해 있어 철강 공업이 번창한 캐나다의 공장지대에서 자라난 숄스 교수는 금의환향(錦衣還鄕)하는 기분이었다.그는 마을 ...
김인영 기자  2017-09-05 14:23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⑤…월가의 인맥 총동원
존 메리웨더는 운이 좋았다. 1994년부터 미국 증권시장은 물론 전세계 채권시장이 호황을 구가했다. 뉴욕증시 다우존스 지수는 94년초 4,000에 불과했으나 3년후 9,000으로 껑충 뛰었다. 당시까지만 해도 월가의 투자자들은 세계로 눈을 돌리지 못하...
김인영 기자  2017-09-03 17:00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④…LTCM 창업
시간이 흐르고 사람들의 머리 속에 살로먼 브러더스의 채권 사기 사건에 대한 기억이 흐려져 갔다. 존 메리웨더는 실업자 신세가 됐다. 살로먼의 옛동료들이 메리웨더를 복직시키자고 회사에 요구했으나, 살로먼의 최고경영자들은 거절했다. 그러자 메리웨더의 부하...
김인영 기자  2017-09-01 13:36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③…채권시장의 대부
존 메리웨더는 월가에서 JM(존 메리웨더의 약칭)으로 통했다. JM이 투자했다는 소문이 나돌면 투자자들이 일제히 몰려들 정도로 그는 월가 채권시장의 대부로 알려져 있었다. 그후 그는 살로먼 브러더스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메리웨더는 경제학 이론을 월가...
김인영 기자  2017-08-30 12:15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②…거짓말장이의 포커
1998년 가을, 미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인물은 존 메리웨더(John Meriwether)였다. 당시 나이 51세. 뉴욕 금융시장을 아수라장으로 몰아넣은 롱텀 캐피털 매니지먼트(LTCM)의 회장이다.그의 집은 뉴욕시 북동쪽 웨체스터 카운티에 있다. 대...
김인영 기자  2017-08-28 16:02
[월가 이야기] 천재들의 파산①…LTCM 위기 포착
1998년 9월 20일 일요일.피터 피셔(Peter Fisher) 뉴욕 연준(Fed) 부총재(42)는 부모님들의 결혼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급히 커네티컷으로 차를 몰았다.그의 부친은 하버드대 법대의 유명한 로저 피셔(Roger Fisher) 교...
김인영 기자  2017-08-26 13:59
[월가 이야기] 1998 러시아 파산⑤…월가의 탐욕
골드만삭스과 같은 뉴욕 월가의 은행들이 러시아 파산 과정에서 한 역할은 무엇인가.월가 은행들은 고통이 따르는 경제 개혁이 아니라 단물이 흐르는 사탕을 러시아에 제공했다. 월가 뱅커들은 손쉽게 자금을 구할 수 있다며 크레믈린을 유혹했고, 리스크를 경고하...
김인영 기자  2017-08-24 11:48
[월가 이야기] 1998 러시아 파산④…IMF와 재협상
1998년 여름 미국의 요구로 IMF는 다시 러시아와 협상을 벌였다. 이번에는 분기별 지원금 7억 달러가 아니라 추가 지원금 액수를 결정하는 다른 차원의 협상이었다. 협상이 재개되자, 국제 투자자들의 엑소더스는 다소 진정됐고, 러시아 중앙은행은 금리 ...
김인영 기자  2017-08-22 11:03
[월가 이야기] 1998 러시아 파산③…대미 구걸외교
국가 부도의 위기에서 금리 50%를 주어도 자금 조달이 되지 않을 때, 중앙은행은 어떻게 대책을 내놓아야 할까. 1998년 러시아 경제는 그런 상황이었다.중앙은행은 긴급 이사회를 열어 위기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이사들 사이에 몇 가지 의견이 제시됐으나...
김인영 기자  2017-08-19 14:05
[월가 이야기] 1998 러시아 파산②…미숙한 30대 총리
1998년초 앨 고어 미국 부통령이 러시아의 빅토르 체르노미르딘 총리를 방문해 회담을 가졌다. 양국의 차기 대권주자들은 별 영양가는 없지만 21세기를 논하고 세계 질서를 걱정했다. 그들은 언론 보도용으로 사진도 멋들어지게 찍었다. 그런데 그게 문제였다...
김인영 기자  2017-08-15 15:19
[월가 이야기] 1998 러시아 파산①…총리 비서의 실수
1998년 5월 15일 로렌스 서머스(Lawrence Summers) 미국 재무부 부장관이 모스크바를 방문했다. 그의 모스크바 방문은 아시아 위기가 재발하자, 러시아가 타격을 입을 것을 우려해 대책을 협의하기 위해서였다. 서머스는 당시 아시아 위기를 ...
김인영 기자  2017-08-12 12:19
[월가 이야기] [신종속이론⑨] 만델라에 등 돌린 투기자본
1998년 6월 뉴욕 월가에는 넬슨 만델라(Nelson Mandela)가 이끄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관한 나쁜 루머 두어가지가 돌아다녔다.그 하나는 뱅크오브뉴욕에서 작성된 보고서였다. 보고서의 골자는 남아프리카에 폭동 가능성이 있고, 식량 부족사태가 ...
김인영 기자  2017-08-06 16:48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50-1 용산파크자이 디-412호  |  대표전화 : 02)780-5945  |  팩스 : 02) 786-5945
등록번호 : 서울 , 자00502  |  발행·편집인 : 김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송현 Copyright © 2018 오피니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