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MF 20년] (IMF위기 25·끝) 나라가 망하면 기업도 죽는다
뉴욕 금융가에서는 미국이 금융위기를 맞고 있는 한국에서 자국 산업에 대해 경쟁력을 갖고 있는 한국 반도체 산업을 죽이려고 한다는 루머가 나돌았다.이같은 루머를 뒷받침하는 또다른 움직임은 1998년 3월 18일 워싱턴에서 열인 미국 반도체 협회(SIA)...
김인영  2015-12-12 13:09
[IMF 20년] (IMF위기 24) 팔려 가는 한국
미국 케이블 TV 채널 가운데 「디스커버리 채널」이 있다. 한국이 IMF로부터 구제금융을 받고 충격에 빠져 있을 때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아프리카를 소재로 한 프로그램을 방영한 적이 있다. 내용을 간추리면 다음과 같다.“아프리카...
김인영  2015-12-11 10:53
[IMF 20년] (IMF위기 23) 국가 IR의 중요성
외환위기를 당하면서 한국 정부는 처음으로 국가 IR이란 개념을 알게 됐다.그러면 「국가 IR(Sovereign Investor Relations: 국가 투자설명)」이라는 개념을 짚고 넘어가자.남아프리카 공화국은 국제시장을 상대...
김인영  2015-12-03 11:24
[IMF 20년] (IMF위기 22) 총대 맨 루빈 美재무
선진국 채권은행단 회의는 해를 넘겨 1월 5일에 재개됐다. 서울에서는 정인용 전부총리가 국제금융특사 자격으로 왔다. 우연의 일치인지는 모르지만 루빈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아동기금모금을 위해 뉴욕의 살로먼 스미스 바니사를 방문, “한국(경제)에 대해 크...
김인영  2015-12-03 11:20
[IMF 20년] (IMF위기 21) JP모건의 욕심
월가 은행들은 윌리엄 맥도너 뉴욕 연준 총재의 지시로 한국 외채 구조조정을 위한 협상을 시작했다. 우선 해야 할 일은 한국의 해외 부채가 얼마나 되는지를 알아보아야 했고, 채권은행들을 소집해야 했다. 한국은 이때가지 금융기관과 기업의 해외부채가 얼마나...
김인영  2015-12-03 11:15
[IMF 20년] (IMF위기 20) 김대중 당선자 사상 검증
백악관 회의가 끝나자 미국 재무부는 데이비드 립튼 차관을 서울에 보내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를 만나도록 했다. 비록 대통령 당선자의 입장이었지만, 명색이 국가 원수인데도 미국 재무 차관이 한국의 차기 대통령의 사상을 검증하러 갔던 것이다.김대중 대통령은...
김인영  2015-12-03 11:10
[IMF 20년] (IMF위기 19) 백악관 지하벙커 회의
1997년 12월 19일, 워싱턴의 백악관 상황실. 헐리웃의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이 곳은 전쟁이 벌어졌을 때 미국의 총지휘부가 집합해 최고의 명령을 내리는 지하 벙커다. 숨가쁜 전쟁의 상황을 역전시키기 위해 미국 대통령은 물론 국무 장관, 국방 장...
김인영  2015-12-03 11:00
[IMF 20년] (IMF위기 18) 세계는 美재무부 손아귀에
1980년대말의 공산권 붕괴가 서구 자본주의의 승리였다면, 90년대말 아시아 경제 위기는 미국식 자본주의의 승리를 가져다 주었다.뉴욕 월가에는 8년째 지속되는 미국의 장기호황으로 생긴 막대한 여유자금이 흘러 들어왔다. 이 유동성 자금은 지구촌 국경을 ...
김인영  2015-11-26 21:50
[IMF 20년] (MF위기 17) 미국의 아시아 재편 전략
한국의 경제 침몰은 좁게는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질서, 넓게는 환태평양 경제권의 역학관계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켰다.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미국·일본·중국·러시아 등 4대 강국 모두가 아시아 경제 위기에 직간접으로 연관돼 있기 때문에 과거 동서 냉전 시...
김인영  2015-11-26 21:48
[IMF 20년] (IMF위기 16) 모라토리엄의 벼랑
1997년 12월 9일자 뉴욕타임스는 1면 머릿기사로 「한국 정부가 미국과 일본의 조기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는 타이틀의 기사를 보도했다. 한국 위기를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 특파돼 있던 앤드류 폴락 기자는 임창렬 부총리와의 인...
김인영  2015-11-26 21:37
[IMF 20년] (IMF위기 15) 고금리 처방에 국제적 비난
IMF의 처방은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경제학자들이 먼저 문제를 제기했다. 하버드대 제프리 삭스(Jeffrey Sachs) 교수, MIT의 폴 크루그먼(Paul Krugman) 교수, 마틴 펠드스타인(Martin Feldstein) 교수등이 대표적인 인...
김인영  2015-11-25 10:28
[IMF 20년] (IMF위기 14) 미국식 자본주의 주입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 연후였던 1997년 11월말, 로버트 루빈(Robert Rubin) 미국 재무장관, 앨런 그린스펀(Alan Greenspan) 연준리(FRB) 의장은 휴일임에도 불구, 한국 정부가 IMF 조건을 받아들이도록 ...
김인영  2015-11-25 10:26
[IMF 20년] (IMF위기 13) 상전노릇하려는 IMF
IMF는 한국이 굴복하자, 채권자로서 한국 정부에 상전노릇을 하려고 덤벼들었다. 그들은 선진국 채권은행단의 이익을 대변하고, 미국의 시장 경제논리를 한국에 주입시키는 게 중요한 임무였다.워싱턴에서 IMF 건물은 백악관에서 몇 블록 떨어진 곳에 위치해 ...
김인영  2015-11-25 10:21
[IMF 20년] (IMF위기 12) 진단엔 늑장, 처방엔 강경한 IMF
환란의 소용돌이에 빠지기 6개월 전인 1997년 4월 당시 IMF에서 자본시장 조사팀장을 맡고 있던 데이비드 폴커츠란다우(David Folkerts-Landau)씨가 한국을 방문했다. IMF는 1,000명의 이코노미스트를 고용, 182개 회원국이 금융...
김인영  2015-11-25 10:19
[IMF 20년] (IMF위기 11) 한국정부, 마침내 IMF에 굴복
1997년 11월 19일 강경식 부총리는 금융개혁법안 유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임창렬 부총리가 들어섰다. 임창렬씨는 1980년대에 IMF에 파견된 경험이 있지만, 외신들은 그를 「고집스런 민족주의자」로 묘사했다.그의 취임...
김인영  2015-11-25 10:13
[IMF 20년] (IMF위기 10) 정체성 위기에 빠진 경제관료
한국 경제가 비틀거리자 미국은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미국의 주관심사는 애당초부터 한국을 도와주자는 것이 아니었다. 한국 경제 붕괴의 여파가 일본, 중국에 미치고, 그렇게 되면 7년째 지속되고 있는 미국 경제 호황에 혼란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
김인영  2015-11-22 14:57
[IMF 20년] (IMF위기 9) 신용평가회사의 독선
뉴욕 월가에서도 국제신용평가기관들이 너무 하지 않느냐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국가를 기업과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해서는 안되는 것인데도 불구, 건실한 국가를 파산 선고할 수 있느냐는 목소리도 있었다. 제반 여건을 면밀히 조사해 보지 않고 투명성이 부족하...
김인영  2015-11-22 14:55
[IMF 20년] (IMF위기 8) 무디스의 한국 공격
1997년 12월 10일 오전. 한국산업은행(KDB) 뉴욕지점은 3년 만기 글로벌 본드 20억 달러를 발행하기 위해 막바지 준비를 가다듬고 있었다. 서울의 재경원과 현지 산은 직원들은 전날까지만 해도 발행금리가 높더라도 소화는 될 것이라고 낙관하고 있...
김인영  2015-11-22 14:54
[IMF 20년] (IMF위기 7) 바닥난 외환보유액
그러면 국제 은행들이 왜 한국을 갑자기 빠져나갔을까. 한국 정부가 원화를 방어하지 못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한국 금융기관과 기업들의 해외부채 지불부담이 커져 지불불능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였다.국제금융시장은 탐욕(greed)과 공포(fear...
김인영  2015-11-19 18:10
[IMF 20년] (IMF위기 6) 외국은행 대탈주
1997년 10월말 미국 유수 투자회사인 골드만 삭스의 한 시장 분석가가 한국의 외환보유액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 월가 은행들에게 돌렸다. 보고서는 한국의 외환 보유액이 부족하기 때문에 태국처럼 IMF의 지원을 받을 가능성이 크며, 원화 환율이 3개월...
김인영  2015-11-19 18:06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50-1 용산파크자이 디-412호  |  대표전화 : 02)780-5945  |  팩스 : 02) 786-5945
등록번호 : 서울 , 자00502  |  발행·편집인 : 김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송현 Copyright © 2018 오피니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