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선사] 민긍호 장군에서 데니스 텐까지, 1백년의 수난과 긍지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지난 19일 오후 6시(현지시간) 병원에서 숨졌다. 그는 이날 점심때 자신의 고향인 알마티 시내 교차로에서 자신의 자동차 백미러를 훔치려던 자들의 칼에 찔려 목격자들이 부른 구급차에 실려 알마티 중앙병원에 이송...
김인영 기자  2018-07-21 15:42
[스페셜] 월드컵 4강 크로아티아에 내재한 역사의 굴곡
유럽의 발칸 반도 소국 크로아티아가 대제국 러시아를 꺾고 월드컵 4강에 올랐다.면적 5만6,594㎢로 대한민국의 절반 크기이고, 인구는 416만명으로 우리나라의 10분의 1 수준, 부산 인구(353만)보다 약간 많다. 가톨릭 87.8%, 동방정교 4....
김인영 기자  2018-07-08 15:38
[스페셜] ‘통일의 비극’ 예멘, 56년 내전에 28만 난민 신청
정치라는 게 무엇인가, 이념은 왜 인민을 이토록 피로 물들이고 있는가, 종교는 왜 인간을 희생양으로 삼는가, 나라의 통일은 숱한 피를 흘려야 하는가.이토록 많은 의문을 남기며 56년째 내전을 치르는 곳이 아라비아 반도 남서쪽 모서리에 있는 예멘이라는 ...
김인영 기자  2018-06-25 15:04
[일본] 일본 축구, 고구려 상징 삼족오를 쓴 까닭
19일 밤 일본과 콜롬비아의 월드컵 경기를 보면서 어느 나라를 응원해야 할지, 고민했다. 이웃나라 일본을 응원하는 게 맞는 것 같은데, 오랜 역사적 구원, 국민적 감정을 감안하면 썩 내키지 않았다. TV 해설자도 콜롬비아가 골을 넣을 때 목소리가 높아...
김인영 기자  2018-06-20 13:07
[조선사] 조선 홍어장수 문순득, 오키나와 필리핀 다녀오다
로드리고 두테르테(Rodrigo Duterte) 필리핀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5일에도 방한 일정을 보냈다.필리핀은 한국 전쟁 당시에 미국, 영국에 이어 세 번째로 참전했으며, 내년이면 수교 70주년을 맞는 오랜 우...
김인영 기자  2018-06-05 13:23
[조선사] 순국 110주년에 되새기는 독립의병장 이강년
“한평생 이 목숨 아껴본 바 없었거늘 죽음 앞둔 지금에서야 삶을 어찌 구하려 하나만 오랑캐 쳐부술 길 다시 찾기 어렵구나 이 몸 비록 간다고 해서 넋마저 사라지랴.”구한말 독립의병장 운강(雲崗) 이강년(李康䄵, 1858. 12. 30~19...
김인영 기자  2018-06-02 18:26
[스페셜] 단군의 아들은 누구일까?…부루와 주몽
우리는 단군신화를 잘 알고 있다.고려 시대에 승려 일연이 쓴 「삼국유사」 기이(紀異)편을 토대로 단군(檀君)은 우리 민족의 시조로, 고조선을 연 임금이라고 배워왔고, 우리 민족은 “단군의 자손”이라고 알고 있다.그러면 단군의 아들은 누구인가. 「삼국유...
김인영 기자  2018-05-30 19:16
[스페셜] 신라 천년의 뿌리에 새겨진 왜인 호공(瓠公)의 흔적
2,000년전 신라가 경주 고을에서 건국할 때 호공(瓠公)이란 왜인이 있었다. 일본에서 건너온 사람이다. 이 인물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자주 등장한다. 「삼국사기」 시조 혁거세 거서간 조에 “호공이란 사람은 그 집안과 성씨가 자세히 알려져 있...
김인영 기자  2018-05-29 21:30
[조선사] 판문점, 선조 몽진 때 대문 뜯어 다리 놓어 준 곳
잘못된 견해 하나를 바로잡는다.판문점이 6·25 때 휴전회담에선 우리말과 영어, 중국어의 3개 공용어가 사용되었는데, 한글 지명 널문리를 중국어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판문점(板門店)이라는 한자어가 탄생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견해는 잘못되었다. ...
김인영 기자  2018-05-28 11:23
[스페셜] 그린란드 얼음에서 밝혀진 로마 경제사
그린란드의 두꺼운 얼음 층에 드릴을 박아 구멍을 내고 원주형의 얼음덩어리(ice core)를 꺼내 지구의 역사를 알아보는 작업이 기후학자들 사이에 추진되었다. NGRIP라는 프로젝트는 그린란드 북부에서 1996년에 시작해 2004년까지 진행되었다. 얼...
김현민  2018-05-18 14:55
[동남아] 싱가포르, 강제로 떠밀려 독립한 강소국
1965년 8월 9일 정오 리콴유(李光耀)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그는 연설을 20분간이나 중단하기도 했다. 말레이시아 연방에서 축출된 외로운 싱가포르 섬을 어떻게 이끌어야 할지 앞이 캄캄했기 때문이다.이날 싱가포르는...
김인영 기자  2018-05-11 19:38
[동남아] 마하 간다 종으로 본 「뜻밖에 미얀마」
조용경씨가 쓴 「뜻밖에 미얀마」라는 기행집에 이런 스토리가 나온다. 이 스토리는 책 제목 그대로 「뜻밖에 미얀마」를 이해하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 첫째, 미얀마는 불교국가라는 점이다. 저자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미얀마 인구의 89.5%가 불...
김인영 기자  2018-05-07 14:57
[스페셜] 타임머신 타고 조선시대 삼척읍성을 둘러보자
‘읍’(邑)이라는 한자어는 성(城)으로 둘러싸인 마을을 의미한다. 종묘와 왕궁을 둘러싼 도읍(都邑)은 별도로 도성(都城)이라는 별칭을 쓰고, 지방의 성곽 도시를 읍성(邑城)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지방에는 서산의 해미(海美)읍성, 순천 낙안(樂安)읍성,...
김인영 기자  2018-05-03 20:16
[스페셜] 정상회담의 역사…처칠이 처음 언급
정상회담이란 용어는 영국의 윈스턴 처칠(inston Churchill) 총리가 사용한 말이다.2차 대전이 끝나고 동서냉전이 시작되는 1950년 2월 14일, 처칠은 소련 최고위층과의 회담을 제의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상(summit)에서의 회담으로 ...
김인영 기자  2018-04-27 16:01
[스페셜] 우리나라 최초 제철소 삼화제철을 아시나요
올해는 포스코 출범 50주년이 되는 해다. 포항 허허벌판 바닷가에 창업자 박태준이 박정희 대통령의 부름을 받아 돈도 기술도 없이, 맨손으로 제철소를 지었다고 포스코 역사는 서술하고 있다.하지만 우리나라 산업의 근대화 과정에 포스코에 앞서 제철소가 있었...
김인영 기자  2018-04-19 18:03
[스페셜] 신라군 3만이 산동반도로 원정간 까닭은?
「삼국사기」 신라본기 헌덕왕 11년(819년)에 이런 기록이 있다. 운주(鄆州)는 지금 산동반도 제령(濟寧)이다. 이 때는 고구려·백제가 멸망한지도 150년이 지난 시점이다. 삼한을 통일한 신라가 왜 3만명이라는 엄청난 군사를 산동반도로 ...
김인영 기자  2018-04-11 17:03
[스페셜] 고구려 후손 고선지 장군②…패장의 원통한 운명
서세동점(西勢東漸).서양의 세력이 동쪽으로 밀려온다는 뜻으로, 16세기 이래 유럽이 아시아 국가들을 굴복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 서세동점은 8세기에도 있었다. 그때 서쪽 세력은 이슬람이었다.622년 예언자 무하마드는 성전(헤지라)을 선포하고 한손엔 코...
김인영 기자  2018-04-08 15:00
[스페셜] 고구려 후손 고선지 장군①…파미르 고원을 넘다
헝가리 태생 영국 고고학자 오렐 스타인(Aurel Stein, 1862~1943)은 당나라 때 고구려 유민의 후손인 고선지(高仙芝) 장군의 원정로를 답사한 적이 있다. 그는 “고선지의 원정은 한니발과 나폴레옹의 업적을 뛰어넘는다”고 감탄했다. 카르타고...
김인영 기자  2018-04-07 16:15
[스페셜] 당 현종 옹립하고 재상에 오른 고구려인 왕모중
중국 당(唐)나라 현종(玄宗) 때 왕모중(王毛仲)이란 재상이 있었다. 그는 고구려인이었다.그는 고구려가 당나라에 의해 멸망한 다음 적국으로 끌려간 유민의 후손으로, 당 현종을 황제로 옹립하고 군권을 장악한 인물이다. 출생연도는 미상, 죽은 해는 731...
김인영 기자  2018-03-25 16:16
[스페셜] 고구려 유민들의 디아스포라… 20여만명 끌려가
나라가 망하면 백성들도 사라진다. 고대 동북아시아를 호령하던 고구려가 망하고 고구려 백성들은 어디로 갔는가.정복자들은 백성도 남겨두지 않는다. 이른바 사민(徙民) 정책을 취한다. 살던 곳에 그대로 놓아 두면 지도자가 생기고 그 지도자를 중심으로 반란을...
김인영 기자  2018-03-24 15:43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50-1 용산파크자이 디-412호  |  대표전화 : 02)780-9533   |  팩스 : 02) 780-9545
등록번호 : 서울 , 자00502  |  발행·편집인 : 김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송현 Copyright © 2018 오피니언뉴스. All rights reserved.